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피겨 소식

미국 피겨 신성 말리닌, 훈련서 쿼드러플 악셀 성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미국 피겨협회, 쿼드러플 악셀 성공한 영상 공개
뉴시스

[내슈빌=AP/뉴시스] 일리아 말리닌. 2022.01.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미국 피겨스케이팅 '신성' 일리아 말리닌(18)이 '불가능의 영역'으로 꼽히던 쿼드러플 악셀을 훈련에서 성공했다.

미국 피겨스케이팅협회는 13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말리닌이 훈련 중 쿼드러플 악셀을 성공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말리닌은 힘차게 도약한 뒤 공중에서 4바퀴 반을 돌고 착지했다. 감점 없이 완벽한 점프를 뛰었는지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말리닌이 착지하면서 넘어지지 않은 것만으로도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미국 NBC 스포츠는 "말리닌은 이전에도 쿼드러플 악셀을 시도하는 영상을 공개했지만, 착지에는 성공하지 못했다"고 소개했다.

쿼드러플 악셀은 공중에서 4바퀴 반을 초고난도 기술이다. 피겨스케이팅 역사상 공식 경기에서 성공한 사례는 한 번도 없다.

앞을 향해 도약한 후 뒤로 착지하는 악셀은 다른 점프보다 반 바퀴를 더 돌아야하기 때문에 가장 난도가 높은 점프로 꼽힌다. 남자 싱글이 4회전 점프의 '전쟁터'가 된 지 오래지만, 쿼드러플 악셀을 성공하기는 커녕 시도한 선수도 없었다.

엄청난 체공 시간과 비거리를 필요로 하기에 전문가들은 인간이 이 기술에 성공하는 것이 불가능에 가깝다고 평가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일리아 말리닌이 훈련 도중 쿼드러플 악셀에 성공했다고 알린 미국 피겨스케이팅협회. (사진 = 미국 피겨스케이팅협회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피겨 남자 싱글 금메달을 딴 일본 피겨 간판 하뉴 유즈루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쿼드러플 악셀 훈련에 온 힘을 쏟았지만, 대회 뿐 아니라 훈련에서도 성공하지 못했다.

하뉴는 지난해 12월 전일본선수권대회에서 쿼드러플 악셀을 처음 시도했지만, 두 발로 착지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는 착지 후 빙판 위에 넘어졌다. 심판들은 언더로테이티드(under rotated·점프의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내렸다.

말리닌은 올해 1월 미국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미국 차세대 간판이다. 당시 쿼드러플 점프 5개를 깔끔하게 성공했다.

그는 지난달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276.11점을 얻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