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정부 국정 좌우할 지방선거·미니총선…여야 사활 건 승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국힘 "윤석열 정부 안정" vs 민주 "윤석열 오만 견제"
국힘·민주, 광역 9곳 vs 8곳…보궐은 4+α vs 3+α 목표
'여론조사' 국힘 9·민주 4곳 우세…경기·대전·세종·충남 박빙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가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후보 등록을 완료하고 총력전에 돌입했다. 이번 선거는 윤석열 정부의 초기 국정운영을 좌우할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의 안정을 위해 여당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인사 참사 등 오만을 견제하기 위해 야당 지지를 주창하고 있다.

◇국힘·민주, 각각 광역단체장 9곳·8곳 승리 목표…보궐은 4+α vs 3+α

이번 선거는 윤석열 정부 출범 초반 정국의 향배를 가늠할 풍향계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국정 안정론을 등에 업고 민주당이 싹쓸이했던 지방권력을 탈환해 정국 주도권을 확보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17개 광역시도 중 9곳 이상에 여당 깃발을 꽂는 것이 목표다.

민주당은 지지율 하락세를 반영해 목표를 당초 과반인 9곳 이상에서 8곳으로 정정했다. 이를 위해서는 경기와 충청권 방어가 절실하다. 민주당은 직전 지방선거에서 14곳을 확보했고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서울과 부산을 넘겨준 바 있다.

국민의힘은 광주(주기환), 전북(조배숙), 전남(이정현) 등 호남 단체장, 민주당은 부산(변성완), 울산(송철호), 대구(서재헌) 등 영남 단체장 후보를 각각 단수공천했다. 양당이 목표치를 채우기 위해서는 수도권과 충청 지역이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는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으로 공석이 된 7곳에서 치러진다. 국민의힘은 기존 지역구 4곳에 더해 강원 원주갑 탈환을, 민주당은 기존 지역구 3곳에 더해 경기 성남 분당갑 탈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당 유력 차기 대선 후보인 안철수 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과 이재명 상임고문이 출마하는 경기 분당갑과 인천 계양을은 당선과 별개로 득표율도 관심사로 꼽힌다.

13일까지 발표된 광역단체장 여론조사를 종합하면 국민의힘은 서울과 인천, 강원, 충북, 울산, 부산, 경북, 경남, 대구 등 9곳에서 우세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광주, 전남, 전북, 제주 등 4곳에서 우위를 달리고 있다. 경기와 대전, 세종, 충남 등 4곳은 박빙 구도다.

◇수도권, 민주에 빨간불…'이재명 정치적 고향' 경기 최대 승부처로

서울시장직을 두고는 현직 시장인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직전 당대표인 송영길 민주당 후보가 맞붙는다.

서울은 부동산 폭등과 박원순 전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 등의 여파로 민주당의 험지로 변한 상황이다. 대선 패배 책임론에 공천 배제됐다가 기사회생한 송 후보가 역전을 노리고 있지만 아직 격차가 큰 상황이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 의뢰로 지난 9~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오 후보는 49.2%를 확보해 송 후보(38.3%)를 오차범위(95% 신뢰 수준 ±3.5%포인트)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대변인 출신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출신 김동연 민주당 후보가 맞붙는 '최대 격전지' 경기지사 선거는 혼전 구도다.

두 후보 모두 이심(이재명 상임고문 의중)과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 의중)의 지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정치 지형은 김동연 후보에게 다소 유리하다는 분석이 많다. 이 상임고문(50.94%)은 지난 대선에서 경기도에서 윤 대통령(45.62%)을 5.32%p 앞섰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 의뢰로 10~11일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김동연 후보(42.4%)와 김은혜(41.8%)는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두 후보는 역전과 재역전을 반복하는 모양새다.

인천에서는 전직 시장인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와 현직 시장인 박남춘 민주당 후보가 2018년에 이어 대결을 펼친다. 박 후보는 참여정부 청와대 인사수석, 유 후보는 박근혜 청와대 비서실장 출신이다.

미디어리서치가 OBS 의뢰로 6~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유 후보는 45.7%를 얻어 박 후보(37.3%)를 오차범위(±3.1%포인트) 밖에서 앞섰다.

◇'전략 요충지' 충청, 민주 '싹쓸이'에서 여야 '분점' 구도로

충청권은 민주당이 직전 선거에서 대전과 충남, 충북, 세종 4곳 모두 싹쓸이했지만 현재는 분점 구도다. 국민의힘은 충남과 충북에 윤심을 등에 업은 후보들을 출전시켰다. 반면 민주당은 지역 중진인 박완주 의원이 성비위 사건이 제명됐다.

충남에서는 윤 대통령이 직접 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진 김태흠 국민의힘 후보와 현역 지사인 양승조 민주당 후보와 맞붙는다. 판세는 접전 구도다.

한국갤럽이 중앙일보 의뢰로 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양 후보가 지지율 46%로 김 후보(39.6%)를 앞섰지만 격차는 오차범위(±3.5%포인트)안이다.

충북은 민주당 소속 이시종 지사가 3선 연임 제한에 걸린 가운데 윤 대통령 특별고문인 김영환 국민의힘 후보와 문재인 전 대통령 비서실장 출신 노영민 민주당 후보가 격돌한다. 판세는 김 후보가 다소 유리한 형세다.

조앤씨앤아이가 시사저널 의뢰로 9~11일 진행한 여론조사를 보면 김 후보가 48.9%를 얻어 노 후보(37.2%)를 오차범위(±3.5%포인트) 밖에서 앞섰다.

대전은 재선 의원 출신 이장우 국민의힘 후보와 현역 시장인 허태정 민주당 후보가 접전을 벌이고 있다. 한국갤럽이 중앙일보 의뢰로 1~2일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이 후보가 43.4%를 확보해 허 후보(39.6%)를 오차범위(±3.5%포인트)내에서 앞서고 있다.

세종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청장 출신 최민호 국민의힘 후보와 현역 시장인 이춘희 민주당 후보가 혼전을 벌이고 있다.

리얼미터가 굿모닝충청 의뢰로 2~3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최 후보(42.9%)가 이 후보(42.5%)를 오차범위(±3.4%포인트) 내인 0.4%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강원, 국힘 우세…제주, 민주 우위

강원은 공천 배제 결정을 뒤집은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최연소 지사 출신인 이광재 민주당 후보를 앞서고 있다. 한국리서치가 KBS춘천 의뢰로 3~6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김 후보는 42.6%로 이 후보(33.4%)를 오차범위(±3.5%포인트) 밖에서 제쳤다.

제주는 재선 의원 출신 오영훈 민주당 후보가 제주대 총장 출신 허향진 국민의힘 후보에 우위를 점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시기 통과된 4·3 특별법의 여파로 보인다.

한국갤럽이 뉴제주일보·제주투데이·헤드라인제주·KCTV제주방송 의뢰로 8~9일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오 후보는 50%를 얻어 허 후보(28.2%)를 오차범위(±3.1%포인트) 밖에서 앞섰다.

◇영남, 민주 '동진(東進)' 물거품…돌아선 부울경

영남은 직전 지방선거와 달리 민주당에 문을 걸어 잠근 모양새다. 민주당이 앞서 싹쓸이했던 부산과 울산, 경남 모두 국민의힘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 민주당은 경북지사 공천 희망자를 찾지 못해 도의원인 임미애 후보를 전략 공천했다.

울산은 남구청장 출신 김두겸 국민의힘 후보가 현직 시장인 송철호 민주당 후보보다 유리한 고지에 올라있다. 리얼미터가 MBN 의뢰로 9~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김 후보는 49.7%를 얻어 송 후보(34.7%)를 오차범위(±3.4%포인트) 밖에서 제쳤다.

부산은 현직 시장인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부산시장 권한대행 출신 변성완 민주당 후보와 맞붙는다. 변 후보는 민주당 소속 오거돈 시장이 권력형 성범죄로 사퇴하자 권한대행을 맡았고 박 후보는 그로 인한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바 있다.

판세는 박 후보가 유리하다. 리얼미터가 MBN 의뢰로 9~10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57.6%)는 변 후보(29.4%)를 2배 가까운 격차로 앞섰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전 의원이 한 때 지사직을 맡았던 경남은 재선 의원 출신 박완수 국민의힘 후보와 통영시고성군 지역위원장 출신 양문석 민주당 후보가 합을 겨룬다. 다만 박 후보가 유리한 고지에 오른 형국이다.

PNR-피플네트웍스가 경남연합일보-미래한국연구소 의뢰로 5일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박 후보(60.8%)가 양 후보(19.4%)를 3배수 가량 격차로 제쳤다.

대구와 경북은 국민의힘 지지세가 강해 대진표가 완성된 이후에도 광역단체장 여론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대구는 대선 후보 출신인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와 상근부대변인 출신 서재헌 민주당 후보가 승부를 겨룬다. 다만 홍 후보의 벽이 두터운 형국이다.

리얼미터가 MBN 의뢰로 지난달 18~19일 실시한 여야 후보 지지도 조사를 보면 홍 후보는 39.1%, 서 후보는 11.7%를 얻었다. 김재원 전 최고의원(19.4%)과 유영하 변호사(19.3%) 등 여당 후보 지지도를 합산하면 70%에 달한다.

경북은 국민의힘이 현직 지사인 이철우 후보를 내세운 가운데 민주당은 임미애 도의원을 전략공천했다. 임 후보는 민주당의 유일한 여성 광역단체장 후보다.

임 후보가 포함된 여론조사는 없다. 이 후보는 리얼미터가 TBC 의뢰로 1월23~24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53.1%를 얻었다.

◇호남, 본선 보다 어려운 경선 뚫은 민주당 독주 구도

호남은 본선 보다 어려운 경선을 뚫은 민주당 후보들의 독주 구도다. 호남도 양당 대진표 확정에도 광역단체장 여론조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광주에서는 문재인 청와대 정무수석 출신인 강기정 민주당 후보와 광주지검 수사과장 출신인 주기환 국민의힘 후보가 붙는다. 강 후보는 현역인 이용섭 시장을 경선에서 꺾은 바 있다.

조앤씨앤아이가 더팩트 광주전남본부 의뢰로 지난달 21일 진행한 여론조사를 보면 강 후보는 44.1%, 주 후보는 3.9%를 얻었다. 민주당 후보 지지도를 합산하면 80%에 육박한다.

전남에서는 현직 지사인 김영록 민주당 후보와 당대표 출신인 이정현 국민의힘 후보가 대결을 펼친다.

한국리서치가 KBS목포 의뢰로 지난달 22일~24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김 후보는 52.6%를 얻어 이 후보(11.8%)를 40%포인트 이상 제쳤다.

전북에서는 재선 의원 출신인 김관영 민주당 후보와 4선 의원 출신 조배숙 국민의힘 후보가 대결에 나선다. 공교롭게도 두 후보는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 등에서 함께 한 바 있다.

데일리 리서치가 전주일보 의뢰로 지난달 18~19일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김 후보는 35.8%, 조 후보는 5.7%를 기록했다. 민주당 성향 후보 지지도를 합산하면 70%에 달한다.

한편, 이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