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월부터 더 열리는 하늘길"…국제선 운항 주230편 늘리고 신속항원검사도 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6월부터 입국 전·후 코로나19 검사 요건을 완화하고 국제선도 대대적으로 증편하기로 했다. 억눌려 있던 여행 수요가 더 빠르게 회복 될 것으로 예상돼 관련 업계들의 정상화 기대도 커지고 있다.

13일 열린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전반적으로 안정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늘어나는 해외여행 수요를 고려해 정부는 6월까지의 국제선 운항 (증가)횟수를 당초 주 100편 에서 주 230편으로 증편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5월 주 약 520회 운항에서 6월에는 주 750회 운항으로 늘어나게 됐다.

또한 오는 23일부터는 입국 전 받아야 하는 검사로 유전자증폭검사(PCR)뿐만 아니라 신속항원검사도 포함 된다. 입국 시 48시간 이내 시행한 PCR 음성확인서와 24시간 이내 시행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 음성확인서를 병행 인정할 방침이다. 입국 6∼7일 RAT 의무도 '자가 신속항원검사 권고'로 변경한다.

예방접종의 경우 다음달 1일부터 만 12∼17세는 2차 접종 후 14일이 경과하면 접종 완료로 인정받을 수 있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12세 미만의 어린이 입국자에 대해서는 격리면제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더 강한 하위변이가 국내에 검출된 것을 우려하면서도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장관은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20~30% 더 강한 하위 변이가 국내에서도 검출되고 있다"며 "정부는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3만6000여 명으로 전주보다 12.7% 감소했고, 위중증 환자 수는 4일째 300명대를 유지하고 있는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