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세대 스마트폰

LG디스플레이, 97인치 초대형 OLED.EX, 밴더블·폴더블 OLED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ID 2022서 신기술 대거 공개…윤수영 CTO 기조연설

(지디넷코리아=문영재 기자)
지디넷코리아

LG디스플레이 97인치 초대형 OLED.EX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디스플레이가 10일(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사흘간 미국 새너재이에서 열리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2022'에 97인치 초대형 OLED.EX 등 신기술을 대거 공개한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SID 2022 개막식에서 ‘뉴노멀 시대와 디스플레이(The New Normal and Displays)’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LG디스플레이는 'OLED가 열어갈 뉴노멀 시대'를 주제로 부스를 꾸리고 97인치 초대형 OLED.EX, 벤더블·폴더블 OLED, 터치 내장형 대형 OLED, 차량용 P-OLED 등 신기술을 선보인다.

일반에 처음 공개하는 97인치 OLED.EX는 초대형 크기와 초고화질 기술로 압도적 시각 경험을 제공한다. OLED.EX는 유기발광 소자에 EX 테크놀로지를 적용, 화면밝기를 30% 높이고 정교하게 색감을 표현한다.

지디넷코리아

LG디스플레이 97인치 초대형 OLED.EX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이처럼 얇은 OLED 강점을 극대화한 42인치 벤더블 OLED 게이밍 디스플레이는 최대 1천R까지 자유롭게 구부렸다 펼 수 있다. TV를 볼 땐 평면으로, 게임을 할 땐 커브드 화면으로 사용 가능하다.

8인치 360도 폴더블 OLED는 단방향 폴딩보다 기술 난이도가 높은 양방향 폴딩을 실현해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접을 수 있다. 20만번 이상 접었다 펴도 내구성을 보장하는 모듈 구조와 접는 부분 주름을 최소화하는 특수 폴딩 구조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상업용 시장을 겨냥해 제작한 OLED 인터치와 투명 OLED 인터치는 대형 OLED에 특화된 기술로, 터치 전극을 패널 속에 내장해 얇은 두께와 뛰어난 화질을 유지하면서 고감도 터치를 구현한다.

신시장 창출을 위한 다양한 OLED 솔루션도 전시한다. 단일 패널로는 세계 최대 크기를 자랑하는 차량용 34인치 커브드 P-OLED는 인체공학적 설계를 적용해 최대 800R 곡률로 주행 정보를 제공한다.

윤수영 CTO는 ‘성능이 아닌 사람 중심으로의 디스플레이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뉴노멀 시대에 OLED가 최적의 솔루션’이자, ‘자연의 경험을 있는 그대로 전달하면서 환경과 조화되는 내츄럴 리얼리티(Natural Reality)에 가장 적합한 디스플레이’임을 강조하며 LG디스플레이 OLED의 차별적 고객가치와 기술 경쟁력을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SID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기업과 연구진이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 논문을 발표하는 세계 최대 규모 디스플레이 관련 행사다.

문영재 기자(moonyj@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