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8년까지 미래차 기술 인력 약 4만명 더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승연 기자]

향후 자동차 산업의 공급망과 인력 구조가 빠른 속도로 변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응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자동차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8일 공개한 '미래차 산업 전환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전통적인 자동차 산업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으로 전환되면서 전세계 친환경차(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전기·수소차) 판매량이 올해 1380만대 수준에서 2030년 5770만대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 중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약 112%나 늘어난 540만대를 기록하며 급성장세를 보이면서 2030년에는 2850만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자율주행차 개발에도 속도가 붙으면서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은 연평균 40%가 넘는 고성장을 이어가 2020년 64억달러 수준에서 2035년 1조1204억달러 규모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2030년에는 약 1억6000만대의 자율주행차가 전세계에서 판매될 전망이다.

아울러 보고서는 국내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 역시 2020년 1509억원에서 2035년 26조1794억원으로 매년 40% 이상의 고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반해 국내 부품업계의 미래차 부품 국산화율과 기술 수준은 내연기관차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연기관 부품산업은 국산화율이 95%에 달하지만 전기차 부품 국산화율은 68%, 수소차는 71%,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는 38% 등으로 낮았고 기술 수준은 선진국 대비 78.8%에 그쳤다.

내연기관 부품기업은 2030년까지 약 500개가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지만 전기·전장 업체와 수소차 부품 업체는 각각 350개와 400개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전기·전자 엔지니어와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의 확보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 시장의 경쟁력을 좌우할 것으로 분석했다. 현재 미국의 경우 전기차 포함 친환경차의 인력을 2020년까지 27만4000명으로 늘렸다. 일본 도요타도 올해부터 신규 채용의 40% 이상을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으로 채워 1만8000을 확보한 상태다.

반면 우리나라의 친환경차 관련 인력은 2018년 기준 4만2443명, 자율주행차는 5021명, 인프라 관련 인력은 3068명으로 총 5만532명으로 집계됐다. 소프트웨어 인력은 1000명에 불과하다.

국내 미래차 산업 기술 인력은 연평균 약 74.7%씩 증가하고 있는 반면, 인력 수요가 2028년 8만9069명(그린카 7만1935명, 스마트카 1만1603명, 인프라 5531명)에 달할 것을 고려하면 지금보다 3만8537명의 미래차 인력이 더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자동차산업 인적자원개발위 관계자는 "미래차 제어 및 소프트웨어 관련 석·박사급 신규 인력 양성과 신성장산업 인재 9만명 육성 등의 정책을 안정적으로 추진해 단기간 내에 대규모의 미래차 전문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