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장비 투입 중단 권고" 소식에 실종자 가족 거센 항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국토안전원 '24층 붕괴 위험…장비 투입 중단' 권고
소식 들은 가족들 무너진 건물서 합당한 설명 요구
뉴시스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HDC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현장 붕괴 사고 19일째인 29일 오전 구조 당국 관계자들이 201동 건물에서 소형 굴삭기를 이용해 철근·콘크리트 잔해물을 제거하고 있다. 2022.01.29. wisdom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서구 HDC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9일째인 29일 수색·구조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유관기관이 안전 문제로 무너진 건물 내 중장비 투입 중단을 권고한 것으로 알려지자, 실종자 가족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붕괴 사고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이날 오후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안전관리원이 육안 관측을 통해 무너진 201동 건물 내 24층 붕괴 위험을 이유로 중장비를 철수하라고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지대를 설치하고 이제 본격적으로 (수색·구조)하려는데 도대체 뭐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구조를 지연시키려는 수작으로 밖에 안 보인다"며 "가족들은 배신감에 치를 떤다. 그동안 (중수본 등에) 신뢰를 보냈지만 기망하고 피를 말리려 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결국 피해자 가족들은 '합당한 설명이 있을 때까지 건물 밖으로 나가지 않겠다'며 이날 오후 7시께 201동 건물 24층에 올라갔다.

현장 중장비 철수 권고에 거세게 항의하며 중수본 측의 해명을 요구하며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이에 광주시와 경찰·소방 측 관계자가 대화를 시도하며 설득하고 있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화정아이파크 201동 39층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와 구조물 등이 무너져 내려 하청 노동자 1명이 다치고 6명이 실종됐다. 붕괴 사흘 만에 지하 1층에서 1명이 발견됐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5명은 아직 사고 현장에 남아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