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장윤정, 아이돌과 다른 트로트계 계산법 입증... "데뷔 25년 차인데 막내에용"('놀라운 토요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놀라운 토요일'(사진=방송 화면 캡처)



장윤정이 25년 차지만 트로트 세계에서는 막내 서열임을 밝혔다.

2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서는 장윤정과 이찬원이 퀴즈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설날 특집으로 1라운드 도치알탕을 걸고 장윤정과 이찬원은 트로트의 대부 태진아의 32집 타이틀 곡 'La song' 받쓰에 도전했다.

장윤정은 "트로트는 10년 차 정도가 신인가수이다"라며 "얼마 전 가요무대 녹화 다녀왔는데 25년 차인 내가 막내였다. 대기실이 없어서 차에서 기다렸다. 대기실마다 선배님들 일일히 찾아다니면서 인사하고"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