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GS칼텍스 "도로공사 기다려" 맞대결 완승 승점 5차 좁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가 원정길에서 귀중한 승수와 승점3을 손에 넣었다. GS칼텍스는 29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와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5-19 25-22)으로 이겼다.

GS칼텍스는 도로공사의 4연승 도전 앞길을 막아섰고 3위를 지키며 16승 9패(승점49)가 됐다. 도로공사는 19승 6패(승점54)로 2위는 유지했으나 승점을 더하지 못하면서 GS칼텍스와 격차가 승점5로 좁혀졌다.

GS칼텍스는 모마(카메룬)가 두팀 합쳐 최다인 22점을 올리며 승리 주역이 됐다. 모마는 블로킹도 4개를 잡았다. 강소휘와 유서연도 각각 13점씩을 올리며 모마의 어깨를 가볍게했다.

아이뉴스24

GS칼텍스 모마(왼쪽)가 29일 열린 한국도로공사와 원정 경기 도중 상대 블로킹 사이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테랑 미들 블로커(센터) 한수지도 두 차례 상대 공격을 가로막고 7점을 기록, 소속팀 승리에 힘을 실었다. 반면 도로공사는 화력대결에서 GS칼텍스에 밀렸다.

박정아와 켈시(미국) 좌우 쌍포가 각각 14, 15점씩을 올렸고 센터 배유나가 3블로킹 포함 7점을 올렸으나 팀 공격성공률이 34.7%에 그쳤다.

GS칼텍스는 1세트 14-12로 앞선 가운데 모마의 스파이크에 이어 한수지가 2연속 서브 에이스로 16-12까지 치고 나가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2세트에서도 흐름이 비슷했다.

14-12로 앞선 상황에서 강소휘의 서브 득점을 시작으로 유서연, 모마가 시도한 공격이 연달아 성공해 점수를 벌리며 1세트와 마찬가지로 세트 승기를 잡았다.

3세트에서는 후반 도로공사의 추격이 매서웠다. 도로공사는 17-22로 끌려가는 가운데 박정아의 후위 공격, 배유나의 블로킹, 켈시의 서브 에이스 등을 묶어 21-22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GS칼텍스는 강소휘의 퀵오픈에 상대 세터 이윤정의 오버넷 범실로 24-21로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강소휘가 시도한 오픈 공격이 득점으로 연결되며 이날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아이뉴스24

GS칼텍스 강소휘가 29일 열린 한국도로공사와 원정 경기 도중 서브 리시브를 하고 있다. 강소휘는 이날 13점을 올리며 소속팀 승리에 힘을 실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