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불후의 명곡' 원어스, 3연승 황치열 꺾고 1부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그룹 원어스가 '불후의 명곡'에서 황치열을 꺾고 첫 승을 거뒀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설 특집으로 '한국인의 노래, 최불암'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치현, 최성수, 정동하, 알리, 남상일, 안예은, 정다경, 남승민, 황치열, 원어스, 카디 등이 출연했다.

조이뉴스24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원어스가 황치열의 독주를 끊었다. [사진=KBS 2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무대는 황치열이 올랐다. 그는 태진아의 '옥경이' 무대를 꾸몄다.

이어 두 번째 무대에서는 가요계 레전드인 이치현과 최성수가 루 크리스티의 'Beyond The Blue Horizon'를 열창했다. 첫 대결에서는 황치열이 승기를 거머쥐어 승자의 자리에 앉았다. 자리에 돌아온 이치현과 최성수는 황치열의 하트 때문에 졌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세 번째 무대에서는 트로트계 국민 손자 남승민이 출연,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열창했다. 남승민은 혼신의 힘을 다해 민족의 한을 담아내 감동을 자아냈다.

황치열은 남승민의 무대에 "예전의 저를 보는 것 같았다. 마지막에 손을 떨 때 1승이 너무 간절한 친구라고 느껴졌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황치열은 남승민과의 대결에서 우승, 연승을 이어갔다.

네 번째 무대로 곽순옥의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를 준비한 정다경은 아름다운 목소리와 무용을 담은 무대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그는 무대 내 눈물을 보였다. 이에 "사람마다 각자의 이별의 아픔, 그리움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저도 이별의 그리움에 대해서 많이 몰입하다보니 뭉클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정다경의 열창에도 황치열의 벽은 넘을 수 없었고 황치열은 3승에 성공했다.

황치열의 연승을 막을 이들로 원어스가 올랐다. 이들은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를 준비했다. 대기실 네 개를 사용할 만큼 거대한 스케일로 역대급 무대를 선보인 원어스는 황치열의 연승을 꺾고 1승을 차지, 충격을 선사했다.

오는 2월 5일 '불후의 명곡'은 5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