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유재석X유희열, ‘계약금 귤 지급說’ 해명→미주 영입기 공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MBC 방송 화면 캡쳐



유희열이 유재석, 미주 영입기를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MBC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감사한 분들에게 인사를 전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이 안테나뮤직의 화려한 신사옥에 감탄한 가운데 유희열은 “이게 제 거가 아니에요”라며 “반 이상은 얘 거예요”라고 유재석을 가리켜 웃음을 줬다. 그는 “큰 사옥이 있어도 마음이 헛헛하다”며 “항간에는 제가 유재석 씨 계약금을 귤로 지급했다는 소문도 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유재석은 “소속사 이적 관련 미팅을 갖던 차에 어떤 분이 “유희열 대표님하고 친하시죠? ‘안테나뮤직’도 저희 쪽에 있어요”라고 하셔서 놀랐다”고 유희열과 함께 일하게 된 일을 꺼냈다. 유희열은 “얘가 ‘형이랑 나랑 일 해보면 어때?’ 하길래 사실 저는 ‘얘가 미쳤나? 장난하나?’ 그랬다. 그냥 우리 사무실에 놀러 와서 하나 남은 거 뭐 먹고 가고 우리 회사를 조롱하고 멸시하던 애였다”며 울분을 토해 멤버들의 공감을 샀다.

“그러던 애가 갑자기 ‘같이 일하면 어때?’ 하니까 놀리는 줄 알았다. 그러다 점점 얘기가 구체화 됐고 얘가 갑자기 ‘형을 믿고 이 선택을 할게’ 하더라”고 전해 감동을 주는가 싶던 그는 “하지만 그 후로 가끔 서운한 게 생기면 작은 소리로 ‘그냥 이 회사 사버릴까?’ 하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미주는 “저도 들은 것 같아요, 맘만 먹으면 사신다고”고 몰아갔고 유재석은 “뭘 들어”라며 펄쩍 뛰었다.

한편 “그때는 (회사가) 계약금을 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는 유재석의 말에 하하는 “형 계약금이 얼만데요?”라고 직설적으로 물었고 미주는 “100억, 100억”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발끈하는 유재석의 모습에 신봉선은 “솔직히 우리 모두가 궁금한 거예요”라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있던 일만 얘기할게요, 제가 복잡하게 이러지 말고 계약금을 안 받겠다고 했어요”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근데 제가 반대했다”며 “유재석이라는 인물이 가지고 있는 상징성이 있는데… 수많은 후배들에게 그런 선례를 만들면 안 되기 때문에”라고 말해 감동을 줬다.

그런가 하면 안테나뮤직의 미주 영입에 얽힌 사연을 이야기하던 유재석은 “미주의 영입이 결정된 날 밤에 하하한테 전화가 왔다”고 또다른 이야기를 꺼냈고 하하는 “그 얘기 하는 거냐”며 당황했다. “하하가 ‘형, 나 미주 우리 회사에 데려오고 싶어요’ 했다”는 유재석의 말에 하하는 “그러고 나서 내가 그랬어, ‘나 돈 있어요’”라고 셀프 폭로하며 “나도 미주를 예의주시했었다”고 털어놨다. 미주는 “너무 감사하다”며 쑥스러워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