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먹고 공치리2' 이승엽X허다빈, 챔피언십 최종우승 "오늘 꼭 받고 싶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편먹고 공치리' 방송캡쳐



이승엽과 허다빈이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편먹고 공치리(072) 시즌2'에서는 이승엽X허다빈이 최종우승을 차지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가은은 스스로에 화가 난 이경규에 "페어웨이에요. 제가 붙여볼게요. NO 짜증"라며 위로했다. 이어 송가은의 쓰리온에 이경규가 환호했다. 이승엽은 "송프로님이 승기 만났으면 계속 1위 했겠다"라고 말해 이경규가 심기불편해했다. 이어 하도권은 김하늘의 지시대로 움직이는 이승기에 "자기 의지가 없어요? 아바타예요?"라며 시비를 걸었다. 그리고 뒤땅을 친 이승기가 아슬아슬하게 벙커를 피했다. 이후 김하늘이 온그린에 실패하자 다른 팀들이 기뻐했다.

송가은은 "제 특기가 퍼트인데 중장거리가 자신있는 편이다. 중장거리를 성공하는 모습을 꼭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중장거리 퍼트에 자신했다. 이어 퍼트를 준비하는 모습에 이경규가 궁금해하자 송가은은 "발로 경사를 느끼는 거예요"라며 자신만의 방법을 설명했다. 그리고 송가은의 보기에 멤버들이 감탄했다.

이승엽은 "이 팀은 방송을 안해"라며 이승기 팀을 견제했다. 이에 이승기는 "전 지나주에 진짜 많이 해가지고"라며 방어했다. 이어 이승기의 티샷이 바위를 맞고 해저드에 빠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이런 경우 처음봐서 그런데 룰이 어떻게 돼요. 형 저 방송했어요. 저렇게까지 세게 튀어 나올 수 있어 공이?"라며 당황했다.

이경규는 같은 팀 송가은에게 "이게 내 원래 내 모습이다"라며 자랑했다. 잘 날아가던 송가은의 세컨샷이 턱에 맞아 벙커에 들어갔다. 이에 이승기가 좋아하며 놀리기 위해 달려갔고, 김하늘은 "저렇게 좋아한다고? 남의 불행은 나의 행복이랄까요?"라고 말했다. 송가은은 이경규에게 "그린에만 올려주시면 제가 넣을게요"라며 응원했다. 그리고 이경규가 깔끔하게 온그린에 성공했다.

허다빈은 이승엽 티샷에 "슬라이스 바람이에요"라고 알려줬다. 이에 위치를 수정한 이승엽의 티샷이 그린 근처까지 날아가 감탄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경규는 "아니야 사이에 들어갔다니까"라며 현실을 부정했다. 이경규, 이승엽이 싸우는 사이 송가은이 혼자 조용히 티샷을 준비했다. 송가은은 "발소리에 집중하면 잡 생각이 안난다"라고 말했다.

하도권의 티샷 차례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이에 이승기는 "이 형 오니까 또 눈 오네"라고 말했다. 이에 유현주는 "저희 팀은 이미 마음을 내려놨다"라고 말했다. 하도권의 티샷이 해저드에 빠졌다. 하도권은 "광희 씨가 나오는 게 나을 뻔했네"라며 자책했다. 그리고 "오늘 승기 씨 왜 하필 오늘?"라며 이승기의 활약을 부러워했다.

10번 홀 이승엽X이승기X하도권X송가은, 11번 홀 이경규X유현주X김하늘X허다빈으로 나뉘어 경기가 진행됐다. 프로들 사이에 끼게 된 이경규가 좌절했다. 하도권은 계속되는 불운에 "퍼트도 잘 안되고 만회할 기회가 있어야 하는데 정말 답답합니다"라며 착잡해했다. 그런가운데 송가은이 버디에 성공했다.

이승기는 "퍼팅 잘하는거 레슨 좀 해주면 안돼요?"라고 부탁했고, 송가은은 "퍼트 공의 위치가 왼쪽 눈 아래에 있어야 한다"라고 팁을 전수했다. 이에 송가은의 퍼트 수업에 이승기는 정교해진 자신의 퍼트에 "훨씬 좋아"라며 감탄했다.

이승엽과 허다빈이 버디로 최종 1위에 가까워졌다. 마지막 배판 14번홀에 멤버들이 역전을 노렸다. 하지만 이승엽과 허다빈이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