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우크라이나, 러시아 침공가능성에 이견 드러내며 '불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작년 9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백악관서 회담하는 바이든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해 미국과 우크라이나가 이견을 보이면서 양국 지도부 간에 불화가 벌어지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좌진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을 비롯한 우크라이나 지도부가 러시아의 침공 위협을 축소하면서 미국의 지원을 고마워하지 않는 것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 미국 관리는 CNN에 "미국이 유일하게 우크라이나의 진정한 친구로 남아있는데 왜 우크라이나 지도부가 정보를 유출하면서 왜곡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러시아의 위협 수준이 변하지 않았다면 우크라이나는 왜 추가로 무기를 요청하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지도부는 미국이 현 상황에 과도하게 반응하면서 우크라이나 경제에 공황과 혼란을 일으킨다며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한 보좌관은 CNN에 "미국이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을 즉시 제재하는 등 선제적 억지 정책을 펴는 게 최근 한두 달 이상 계속 내놓는 구두 경고보다 더 낫다"고 말했습니다.

또 "구두 경고는 억지력이 없으며 오히려 의도치 않게 우크라이나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같은 이견은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미·러의 지정학적 대치라는 장기판에서 졸로 이용한다는 우크라이나 내부의 우려를 반영한다고 CNN은 해석했습니다.

또 CNN은 미·러 간 주요 갈등 사안 중 우크라이나 문제가 이차적으로 다뤄진다는 점도 우크라이나의 불만 요소라고 전했습니다.

미국의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도 현지시간 28일 젤렌스키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예로 들며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에 대한 미국과 우크라이나의 이견이 깊어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침공이 임박했다는 서방의 과도한 경고가 자국 경제를 위험에 빠뜨렸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서방 지도자들은 내일 당장 전쟁이 날 것처럼 말한다"며 "현재 우리가 맞닥뜨린 가장 큰 위협은 과도한 위험 조장에 따른 불안정한 국내 상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지금과 같은 서방 언론의 열풍과 같은 긴장 고조를 이전에는 보지 못했다면서 "우리에겐 이 같은 공황이 필요 없다.

이는 이미 우크라이나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불평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주장과 달리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 상당 부분을 점령할 수 있는 군사력을 축적한 상황이라며 임박한 전쟁 위험을 지속해서 경고하고 있습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의사가 있는지를 확실히 알 수 없지만 군사적 측면에서 볼 때 러시아는 현재 공격을 수행할 가능성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신정연 기자(hotpe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