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유재석 "미주 母, 지석진과 동갑…누나라 부르려 했다"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지석진 미주 유재석 / 사진=MBC 놀면 뭐하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미주 어머니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세배 특공대' 특집으로 꾸며져 고마운 사람들을 찾아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지석진을 찾아가 대화를 나눴다. 지석진은 올해 나이 57세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미주는 "저희 엄마랑 동갑"이라고 말했다.

미주는 "방송에서 (지석진이) 아픈 티 안 내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송에서 지석진이 '할아버지'라 놀림을 당하면 어머니가 "우리 젊다고"라며 소리를 높이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지석진을 형이라 부르니) 미주 어머니께 누나라고 부르려고 했다. 그랬더니 미주 어머니가 절 오빠라고 부르시더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