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은이 "대학 동기 유재석, KBS 공채되고 뻐기고 다녀" 과거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놀면 뭐하니?' 29일 방송

뉴스1

M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송은이가 서로의 과거를 폭로했다.

2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의 '세배 특공대' 특집에서는 송은이를 찾아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가 있게 한 은인으로 송은이를 소개했다. 송은이는 소속사 미디어랩시소의 대표로, 소속 연예인인 송은이는 자신이 아는 곳에 오자 텐션이 높아졌다.

송은이는 연예계 데뷔한지 올해로 30년이 됐다고 했다. 하하는 '만원의 행복' 당시 자신을 끌어준 선배라고 기억했다. 이에 유재석은 송은이와 대학 동기라고 밝혔고, 송은이는 "저는 학교에서 개그 클럽이라고 개그를 하고 있었고 유재석은 KBS 공채가 돼서 뻐기고 다녔다"고 폭로했다.

이에 유재석은 "재수없다고 제 뒷담화를 많이 했다"며 "저는 양복을 입고 다녔다"고 털어놨다. 미주는 "옛날 영상이 유명했다 잘생겼다고"라고 했지만 송은이는 "재석이 주변에 방송연예과에 잘생긴 사람이 많았다"며 당시 동기들을 언급했고, "'무한도전' 하면서 잘생겨진 것"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유재석은 "제가 주변 사람들에게 고맙게 생각하는 게 그런 것"이라며 '무한도전' 멤버들 옆에 있던 것을 감사히 여겨 웃음을 더했다.

또 두 사람은 서로가 잘돼가는 과정이 기쁘다고 했다. 송은이는 유재석이 처음 대상을 수상을 받은 때를 회상하며 "친구가 대상 받을 때 기분 모르죠? 기분이 이상하더라"로 고백했다. 유재석은 "우린 남사친 여사친이다"라고 우정을 자랑했고, 송은이는 "같이 반신욕해도 아무 문제 없는 사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전우처럼 이 나이가 됐기 때문에 그때 생각하며 재밌고 풋풋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