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덜컥 양자토론 합의해놓고…이재명-윤석열측, 룰협상 또 결렬(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측 "국정전반" 尹측 "자유토론"…'벌써 토론 피로감' 비판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이은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양자토론(31일) 룰 협상이 진통을 이어가고 있다.

법원의 가처분 인용으로 방송사 공동중계 방식의 'TV 양자토론'에 제동이 걸린 상황에서, 자체적인 양자토론에 의견을 모으기는 했지만 세부 진행방식에서는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양자토론이냐 4자토론이냐' 공방뿐만 아니라 양자토론 방식을 놓고서도 극한 공방을 이어가면서 설연휴 유권자들의 피로도만 높인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

이재명-윤석열 대선 후보 대결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두 후보 측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이틀째 양자토론 실무협상을 이어갔지만, 토론 진행 방식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은 정치·경제·도덕성 등 국정 전반을 다루자는 입장이지만, 국민의힘은 주제 제한 없이 자유 토론으로 진행해야 한다며 팽팽하게 맞섰다.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을 맡은 박주민 의원은 협상 후 기자들에게 "주제 없이 하자고 하면 각자 하고 싶은 분야, 상대방이 약하다는 분야만 해서 국정 전반을 다루기 어렵다"면서 "양자 토론은 국정 현안을 다룬다는 지난 합의사항에 근거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TV토론 실무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주제별로 쪼개서 시간을 제약하는 것은 이 토론회의 의미를 퇴색하게 하는 것"이라면서 "여러 주제를 다루자는 건 4당 토론회도 있고 법정 토론회도 있어서 지금은 법정 토론회에 없는 걸 만들어서 국민 판단을 돕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정 전반을 다루는 1차 토론 후 2차 주제별 양자 토론을 진행하자고 제안했지만, 국민의힘은 4자 TV토론(2월 3일) 이후 사흘에 한 번씩 양자 자유토론을 열자고 주장했다.

양측은 협상 난항의 책임도 서로에게 떠넘겼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이) 합의사항을 다 깨고 있지만 적어도 처음에 이뤄졌던 합의사항 중에 하나라도 지켜지는 게 있어야 하지 않겠나"라면서 "자꾸 무산시키려고 하길래 '그렇게 하지 마시고 내일 오전에 한 번 더 얘기하자'고 간곡하게 얘기했다"고 전했다.

성 의원은 "성남FC나 대장동 경우가 두려워서 주제를 쪼개서 모처럼 국민께 판단 기회를 드릴 수 있는 토론회가 무산된다고 한다면 이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이 후보께서 대국민 약속을 했었던 일대일 토론 정신을 꼭 살려달라"고 밝혔다.

양측은 토론회 개최 시간에 대해서는 31일 오후 6~8시로 잠정 합의했다. 국민의힘은 방송사 황금시간대인 오후 7~9시를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TV공동중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토론시간대를 앞당기자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 장소는 국회 의원회관으로 가닥이 잡혔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30일 오전 11시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그러나 양측의 간극이 크다보니 양자토론의 개최 여부를 장담하기는 어렵지 않느냐는 분위기다.

연합뉴스

(왼쪽부터) 이재명 - 윤석열 - 심상정 - 안철수
[국회사진기자단 /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후보는 연휴 첫날인 이날 외부 일정 없이 TV 토론 준비에 매진했고 30일에도 방송 인터뷰 1건 외 별다른 공개 일정을 잡지 않았다.

방송 기자 출신 김성수 전 의원 등을 중심으로 대장동 의혹을 비롯한 이슈 대응과 함께 화법·태도 등 실전 토론에 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당초 주제와 방식에 조건 없는 양자 토론 제안은 이재명 후보가 먼저 했다"며 "그런데 막상 토론이 임박해지자 왜 이렇게 많은 조건을 달고 계시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양자 토론의 본질은 조건과 제약 없는 토론"이라며 "조건 없는 양자 토론을 피하지 마시고 31일 저녁에 온 국민 앞에서 저와 양자 토론을 하자"라고 썼다.

ge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