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인, 선진국서 두 번째로 날씬하다…1위는 일본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나라의 비만율이 32개 선진국 중 두번째로 낮았다. 경제 형편이 좋은 나라 중에서 한국보다 비만율이 더 낮은 나라는 일본뿐이었다.

29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 성인의 비만율은 5.9%였다. 32개 선진국 중 31위다.

중앙일보

미국은 10명 중 4명이 비만으로 나왔다. 한국은 17명 중 1명이 비만으로 측정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만율은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누는 체질량 지수로 산출했다. 이번 통계에서는 BMI 30이상을 비만으로 정의했다. 2018년 이후의 접근 가능한 최신 자료를 통해 각국의 비만율을 측정했다.

한국은 5.9%로 17명 중 1명이 비만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비만율이 4.0%로 가장 낮았다. 25명 중 1명만 비만이다. 미국은 40%로 비만율 1위였다. 5명 중 2명이 비만이다. 멕시코(36.1%), 칠레(34.4%), 뉴질랜드(32.2%)가 미국의 뒤를 이었다.

중앙일보

OECD 비만율. 인터넷 캡처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