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학교 안 가겠다”…‘살림남2’ 김봉곤 부부 막내딸, 폭탄 선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살림남2’에서 김봉곤 부부가 막내딸 다현의 폭탄 선언에 눈물을 흘렸다.

29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봉곤 훈장 부부의 잘 키운 막내딸 ‘트롯 요정’ 다현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봉곤 훈장 부부는 항상 밝기만 했던 다현이 최근 들어 피곤해하고 기운 빠진 모습을 보이자 걱정스러운 마음에 병원으로 데려갔다.

검사 결과를 듣고 마음이 심란해진 김봉곤 훈장 부부는 어린 나이에 바쁜 일정을 소화하느라 힘들었을 다현이를 안쓰러워 하며 앞으로는 스케줄을 줄이겠다고 했다.

공부도 잘하고 싶고, 노래도 계속하고 싶은 욕심쟁이 다현도 그동안 학교생활에서 포기해야 했던 부분이 있었다면서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고.

그런 가운데 다현은 가족들 앞에서 갑자기 "중학교에 가지 않겠다"는 폭탄선언까지 해 김봉곤 부부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데.

이어진 다현의 말을 들은 아내는 급기야 눈물까지 흘리고, 김봉곤은 깊은 고민에 빠졌다고 해 과연 이들 부부는 어떤 결정을 내릴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29일 오후 9시 15분 방송.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KBS2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