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나은, 에이프릴 해체에 “멤버들 행복했으면” 심경[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그룹 에이프릴이 해체를 알린 가운데, 멤버 이나은이 심경을 밝혔다.

이나은은 지난 28일 에이프릴 공식 팬카페에 “2015년 8월에 데뷔해 7년 동안 에이프릴 이나은으로서 보낸 시간 그리고 파인에플(에이프릴 팬클럽)과 함께였던 순간들이 떠오른다. 그 시간들이 정말 값지고 애틋해서 이 짧은 글 하나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너무 어렵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수많은 시간들 중 팬분들과 함께했던 시간들은 정말 소중했고 저에게 많은 것을 안겨주고 온몸으로 느끼게 했다. 이런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마음이 많이 무겁다. 7년 동안 함께였던 우리 멤버들에게도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고 우리 멤버들이 진심으로 행복했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 걸음 더 성장하고 노력하는 이나은이 되겠다”라며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에이프릴의 모든 모습을 아껴주시고 믿어주시고 사랑해주셨던 파인에플에게 정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감사하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이날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당사와 멤버들은 오랜 기간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걷는 것으로 결정 지었다. 에이프릴이 아닌 새로운 길을 걷게 될 6인의 멤버에 대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팀 해체를 발표했다.

지난 2015년 8월 '드리밍(Dreaming)'으로 데뷔한 에이프릴은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콘셉트로 사랑 받았다. 왕성한 활약에도 긴 정체기를 보내다 최근 2년새 이나은·김진솔 등 멤버들의 성공적인 개인 활동에 힘입어 인지도를 높이는데 성공했으나, 전 멤버였던 이현주 왕따 논란 등 각종 구설에 휩싸이며 활동을 중단했다.

<다음은 이나은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이나은입니다.

2015년 8월에 데뷔해 7년 동안 에이프릴 이나은으로서 보낸 시간 그리고 파인에플과 함께였던 순간들이 떠오릅니다. 그 시간들이 정말 값지고 애틋해서 이 짧은 글 하나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너무 어렵네요.

모든 것이 처음이라 미숙한 저였지만 그저 무대에서 춤추고 노래할 수 있던 이유는 팬분들의 소중한 응원 덕에 이겨 나아가 열심히 임할 수 있었습니다.

수많은 시간들 중 팬분들과 함께했던 시간들은 정말 소중했고 저에게 많은 것을 안겨주고 온몸으로 느끼게 했습니다. 이런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마음이 많이 무겁습니다.

7년 동안 함께였던 우리 멤버들에게도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고 우리 멤버들이 진심으로 행복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앞으로 한 걸음 더 성장하고 노력하는 이나은이 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에이프릴의 모든 모습을 아껴주시고 믿어주시고 사랑해주셨던 파인에플에게 정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나은 올림.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스타투데이DB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