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국방부 장관, 민간인 임명"…尹 겨냥? "광화문 공약 베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머니투데이

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인터뷰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방개혁 1호' 공약으로 국방부 장관을 민간인으로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또 자신의 '광화문 공약'을 그대로 베껴 발표한 후보도 있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저격한 듯한 글도 올렸다.

안 후보는 "우리 군은 정권과 친분이 있는 일부 장성급 군인들이 군 내 특정 보직들을 엘리트 코스처럼 독점, 이를 이수하면 전역과 동시에 국방부 장관으로 영전하는 관행이 자리 잡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민간인 국방부 장관을 임명하면 군 내부의 불필요한 인맥 형성과 알력 싸움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고, 육·해·공군 출신에 따른 '자군 이기주의'와는 무관한 제대로 된 국방개혁을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간인 국방부 장관 임명 법률'을 추진해 군 출신이라면 전역한 7년 뒤에 장관으로 임명할 수 있고 국방부 개방형 직위인 국·실장의 경우에도 전역 후 3년이 지난 뒤 임명이 가능하도록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그러면서 "세계에서 빈번하게 전쟁을 치르는 미국도 국방장관은 민간인으로 임명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국가안전보장법을 통해 국방장관은 반드시 민간인이 맡도록 명시하고 있고 군 출신이더라도 제대 후 일정 기간(7년)이 지나야 임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아울러 "지난 25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진짜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여는 새로운 대통령의 상(像)을 말씀드렸더니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셨다"며 "그래서인지 제 공약을 거의 그대로 베껴 발표한 후보도 계신다"고 윤석열 후보를 지적하는 듯한 글을 썼다.

김근희 기자 keun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