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오미크론 가볍게 걸려 끝낼까?’ 이 사진 보면 생각 달라질걸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건강한 사람에 견줘 오른쪽 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입원도 하지 않고 코로나바이러스의 장기 영향으로 폐가 손상된 사람의 폐에 제논 가스를 흡입시켜 폐가 얼마만큼 망가졌는지를 비교할 수 있게 촬영한 사진들이다.영국 BBC 홈페이지 재인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은 빠르지만 비교적 가볍게 앓고 지나간다니까 이참에 한 번 걸리고 자연면역되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젊은이들이 제법 있는 것 같다. 그런 젊은이들에게 위 사진을 보여주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보통의 엑스레이로는 제대로 드러나지 않는 폐 손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기 위해 제논 가스를 이용해 촬영한 사진이다. 영국 옥스퍼드와 셰필드, 카디프, 맨체스터 대학 연구진은 실험 대상을 세 부류로 나눠 제논가스 스캔과 다른 폐기능 검사 결과를 비교했다고 영국 BBC가 29일 전했다. 세 그룹은 확진 진단 후 병원에 입원하지 않았지만 롱코비드로 호흡 곤란을 느끼는 11명, 코로나에 걸려 입원했지만 완치돼 롱코비드는 아닌 12명, 건강한 사람 13명으로 나눴다. 롱코비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이후 몇 주 동안 증상의 숙주로 지속되는 일로 다른 이유로는 설명되지 않는 현상을 일컫는다.

연구진은 실험 대상들에게 비강으로 제논가스를 흡입하게 해 자기공명(MRI) 영상을 촬영하게 했다. 제논 가스는 산소와 비슷하게 스캔하는 동안 쉽게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가스가 폐로 잘 들어가거나 잘 빠져나오는지 곧바로 들여다보게 만들었다. 그 결과 롱코비드 환자 대다수는 건강한 사람보다 훨씬 덜 효율적으로 가스를 옮기는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로 입원했던 이들 역시 거의 비슷하게 폐가 제기능을 못했다.

연구를 주도한 폐 전문의 에밀리 프레이저 박사는 사람들이 클리닉에 잘 오지 않으려 해 그들이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이유를 설명하지 못해 좌절하곤 했다면서 때때로 엑스레이나 CT 촬영으로도 폐 손상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해 안타까웠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이번은 중요한 연구로 더 많은 빛을 가져다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실 코로나19로 입원한 이들에게서 나타난 폐 손상을 확인한 초기 연구 결과와 일치하는 내용이다. 연구자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가진 이들이 호흡 곤란을 느끼는 이유는 많이 다르고 복잡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를 장기간 보유한 이들에게 왜 호흡 곤란이 흔한지 설명하고 있다.

물론 워낙 소규모 연구이기 때문에 더 많은 숫자가 참여하는 연구가 필요하다. 또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미리 인쇄됐지만 아직 동료 평가에 들어가지도 않았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