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푹 쉰 '케이타 39점' KB손해보험, 대한항공 연승 저지 연패 탈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올스타 휴식기 종료 후 재개된 5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KB손해보험은 2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대한항공과 홈 경기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25-23 25-19 17-25 19-25 15-13)로 이겼다.

KB손해보험은 이날 승리로 3연패에서 벗어났다. 2위를 지켰고 13승 12패(승점 43)가 되며 1위 대한항공(15승 10패 승점 47)과 격차를 좁혔다. 대한항공은 2연승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KB손해보험은 '주포' 케이타(말리)가 두팀 합쳐 최다인 39점을 올리며 제몫을 했다. 그는 서브 에이스도 3개를 성공하며 팀내 공격 1옵션 노릇을 했다.

아이뉴스24

KB손해보험 케이타가 29일 열린 대한항공과 홈 경기 도중 서브 에이스를 성공한 뒤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성정과 홍상혁도 각각 7, 8점씩을 올리며 케이타의 뒤를 잘받쳤다. 대한항공은 링컨(호주)과 정지석이 각각 27, 15점씩을 올렸으나 화력대결에서 밀렸다. 정지석은 이날 V리그 데뷔 후 개인 3천점(국내 선수 기준 13호째)을 달성했으나 소속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대한항공 입장에선 1세트 중반 리드를 지키지 못한 점이 아쉽게 됐다. 대한항공은 13-13 상황에서 정지석의 퀵오픈에 이어 세터 유광우가 연속 서브 득점을 올려 16-13으로 치고 나갔다.

KB손해보험도 바로 따라붙었다. 박진우의 속공에 이어 상대 공격 범실로 18-18로 균형을 맞췄고 서브로 맞불을 놨다. 케이타와 황택의가 연달아 서브 에이스를 올려 세트 후반 23-21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두팀은 속공을 주고받았고 KB손해보험은 24-23 상황에서 케이타가 시도한 퀵오픈이 성공해 1세트를 따냈다.

기세가 오른 KB손해보험은 2세트에서만 13점을 몰아 올린 케이타와 서브를 앞세워 대한항공 추격을 따돌렸다. 세트 중반 13-6까지 점수차를 벌렸고 홍상혁과 한성정까지 서브 득점에 가세해 리드를 더 벌리며 1세트와 달리 비교적 쉽게 2세트도 손에 넣었다.

대한항공도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정지석과 링컨 쌍포가 힘을 냈고 앞선 세트와 달리 이번에는 대한항공이 세트 중반부터 점수를 벌리며 결국 3세트를 따냈다.

아이뉴스24

KB손해보험 한성정이 29일 열린 대한항공과 홈 경기 도중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세트는 다시 치열했다. KB손해보험이 도망가면 대한항공이 바로 쫓아갔고 세트 중반 이후 여러 번 동점 상황이 나왔다. 대한항공은 링컨의 서브 득점이 나오며 16-15로 해당 세트에서 첫 번째 리드를 잡았다. 대한항공은 이후 링컨의 후위 공격, 김규민의 블로킹과 속공이 더해지며 21-16까지 달아나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대한항공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두팀의 승부는 마지막 5세트에서 결정됐다. KB손해보험은 케이타를 앞세워 세트 중반 7-4까지 리드했다. 그러나 대한항공도 임동혁의 공격과 상대 범실을 묶어 9-9로 동점을 만들었다.

KB손해보험에는 케이타가 있었다. 그는 세트 후반 연달아공격에 성공했고 박진우의 오픈 공격까지 더해지며 14-11을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대한항공도 끝까지 추격했다. 상대 범실에 이어 링컨의 서브 에이스로 13-14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듀스를 노린 링컨의 서브가 라인을 벗어났고 KB손해보험 선수들이 마지막에 웃었다.

/의정부=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