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3차 백신 맞아라"던 방역당국 직원…1차접종에 방호복 입고 2명 확진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동 포차·주점 연관 확진자 109명 백신패스 후 전원감염…방호복 입은 역학조사관 2명도

더팩트

안동 포차와 주점 연관 확진자 중 2차접종은 75명, 3차접종은 34명으로 백신접종 완료자는 모두 109명, 미접종은 단 1명으로 주점을 다녀온 가족과 접촉한 2차감염으로 나타났다./안동=이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안동=이민 기자] "3차 백신접종을 독려하던 방역당국 직원은 정작 1차 접종에 방호복까지 입고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어요. 무서워서 밖을 나갈 수가 없어요."

최근 경북 안동의 포차·주점 연관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방역당국 역학조사원 2명이 감염됐다.

29일 안동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모두 1105명으로 늘었다. 지역의 포차 및 주점 연관 10대 확진자는 지난 23일 4명, 24일 19명, 25일 35명, 26일 5명, 27일 7명, 28일 1명 등 모두 71명이 감염됐다. 직원 및 일반인은 38명으로 10대 확진자를 포함하면 모두 110명이 감염됐다.

더팩트

권영세 안동시장이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안동=이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 중 2차접종은 75명, 3차접종은 34명으로 백신접종 완료자는 모두 109명, 미접종은 단 1명으로 주점을 다녀온 가족과 접촉한 2차감염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모두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했다.

게다가 포차와 주점에서 역학조사를 하던 안동보건소 역학조사관 2명이 감염되면서 안동시의 방역행정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이들은 20대와 30대 여성으로 각각 3차 접종과 1차 접종을 했고, 역학조사 당시 방호복 및 보호장구를 착용했지만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두고 지역 상인회 한 관계자는 "매일 재난문자를 통해 방역당국에서 ‘3차 접종을 권유’하더니 정작 방역당국 직원은 1차 접종만 하고 확진자가 나온 현장에 투입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더팩트

방역요원들이 방호복을 입고 있다./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민 A씨(45·옥동)는 "방호복과 보호장구를 착용하고도 감염되는 마당에 백신이 무슨 소용이냐"며 "밖에 나다니기 겁난다"고 토로했다.

안동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해당 역학조사원이 1차 접종 후 심장에 큰 무리가 발생해 추가 접종을 하지 않았다"면서 "방호복과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역학조사에 나섰지만, 감염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2명의 역학조사원이 감염되면서 추가 인력 확보가 어려워 방역행정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tktf@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