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대 젊은 엄마 성폭행 후 대낮 길거리서 구경거리 망신"…발칵 뒤집힌 인도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20대 초반 유부녀가 집단 성폭행 당한 뒤 대낮 거리에서 구경거리로 망신당한 일이 인도의 수도 뉴델리에서 발생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경찰은 남녀 용의자 11명을 체포했다.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영상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6일 샤다라 지역에서 검은색 잉크를 칠하고 머리는 잘린 채 찢어진 옷 차림을 한 여성은 다른 여성에 의해 거리로 끌려 나왔다.

두살 짜리 아이가 있는 이 여성은 앞서 납치된 후 집단 성폭행까지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이 여성이 남성들로부터 성폭행당 할 때 다른 여성들도 범행을 도운 것으로 보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이 여성에게 여러번 구애했다 거절당한 한 남성이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자 이 남성의 가족이 '보복'에 나서면서 이번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뉴델리 경찰 총경인 R. 사티야순다람도 IANS통신에 이번 사건은 이웃 사이에서 발생한 이전 원한 때문에 빚어졌다고 설명했다.

실제 체포된 11명 중 9명이 한 가족 출신이다. 또 9명 중 7명은 여성이었다.

경찰은 영상 등을 살펴보는 등 추가 조사를 통해 관련자들이 더 나올 경우 체포할 방침이다.

현재 피해 여성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도국가범죄기록국에 따르면 2020년 한해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폭행 사건은 2만8000건을 넘는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