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멤버들 진심으로 행복하길" 이나은, 에이프릴 해체 심경→행보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나은/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이나은이 7년 만에 에이프릴 활동을 종료하는 심경을 전한 가운데, 향후 행보에 궁금증이 쏟아진다.

지난 28일 이나은은 에이프릴 팬카페에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이나은은 자필 편지를 통해 에이프릴 해체 심경을 전했다.

이나은은 "2015년 8월에 데뷔해 7년 동안 에이프릴 이나은으로서 보낸 시간 그리고 파인에플과 함께였던 순간들이 떠오른다. 그 시간들이 정말 값지고 애틋해서 이 짧은글 하나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너무 어렵다"라고 했다.

이어 "모든 것이 처음이라 미숙한 저였지만 그저 무대에서 춤추고 노래할 수 있던 이유는 팬분들의 소중한 응원 덕에 이겨나아가 열심히 임할 수 있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시간들 중 팬분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은 정말 소중했고 저에게 많은 것을 안겨주고 온몸으로 느끼게 했다. 이런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마음이 많이 무겁다"라고 전했다.

또 이나은은 "7년 동안 함께였던 우리 멤버들에게도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고 우리 멤버들이 진심으로 행복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앞으로 한 걸음 더 성장하고 노력하는 이나은이 되겠다"라고 했다.

끝으로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에이프릴의 모든 모습을 아껴주시고 믿어주시고 사랑해주셨던 파인에플에게 정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지난 28일 에이프릴의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에이프릴 해체에 대해 알려 드린다. 당사와 멤버들은 오랜 기간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걷는 것으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에이프릴이 아닌 새로운 길을 걷게 될 6인의 멤버에 대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 지난 6년여간 에이프릴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신 팬들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소속사가 해체 소식을 전한 후, 에이프릴 멤버들은 차례로 팬카페에 자필 편지를 게재하며 그간의 심경을 전했다. 에이프릴은 힘 닿는 데까지 그룹을 지키고 싶었으나, 해체를 결정한 것에 대해 아쉽다고 하며 팬들과 멤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앞서 지난 2015년, 에이프릴은 미니 앨범 'Dreaming'으로 데뷔, 1년 후 소민과 현주가 탈퇴하고 레이첼과 채경이 영입됐다. 에이프릴은 '봄의 나라 이야기', '예쁜 게 죄', 'LALALILALA'로 인지도를 높이며 대중 그룹으로 자리잡기 시작했다.

그러나 전 멤버 이현주가 에이프릴 내에서 왕따를 당해 탈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현주와 에이프릴 멤버들은 진실 공방을 벌였다.

왕따 논란으로 이미지가 실추된 에이프릴은 결국 활동을 중단하게 됐고, 논란이 일어난 지 약 1년 만에 해체를 결정했다.

이에 멤버들이 차례로 해체 심경을 전하며 마지막 인사를 한 가운데, 에이프릴 멤버들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