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권영세 "무소속 출마자 복당 없다"…김재원 "무소속으로 심판 받겠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국민의힘 대구 중·남구 무공천 두고 갈등
김재원 "무소속 출마 후 복당" 의사 밝히자
권영세 "탈당 후 출마자는 복당 없다" 경고
다만 김재원 CBS에 출마 의사 재확인
"당 결정에 복종하고 무소속으로 심판받는 것"
노컷뉴스

왼쪽부터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연합뉴스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당이 무공천을 결정한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뒤 복당하겠다고 밝히자,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29일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은 없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하지만 김 최고위원은 CBS 노컷뉴스에 "출마할 것"이라며 출마 의사를 재확인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탈당 후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은 없다"라고 간결하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는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뒤 복당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김재원 최고위원을 겨냥한 발언이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곽상도 전 의원의 귀책 사유로 보궐선거가 열리는 대구 중·남구에 무공천을 결정하자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권영세 본부장의 경고에도 CBS 노컷뉴스에 "출마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는 공천에서 탈락해서 무소속으로 나가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당이 대선승리를 위해 무공천하는 것이니, 복종하고 무소속으로 심판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나와서도 "당이 이 지역구를 '더불어민주당에게 넘겨주겠다'라고 결정했다면 그에 따르겠지만, 당이 그런 결정을 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당은 후보를 내지 않고 모든 선택을 지역 주민한테 맡긴 상황"이라며 "그런 상황에서 개인 자격으로 출마하겠다는 것인데, 그것이 잘못됐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이해가 가질 않는다"라고 말했다.

당내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당대표도 "김 최고위원은 당에 꼭 필요한 분이고, 김 최고위원이 대선 승리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라고 출마를 만류했고, 이언주 전 의원은 "부끄럽다. 민심을 무시한 채 오만의 강을 건너는 중"이라고 김 최고위원을 비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