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감원, ‘금리역전 방지 미흡’ 롯데카드에 경영유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롯데카드가 신용등급 간 금리 역전 방지에 미흡해 경영유의 조치를 받았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롯데카드에 대한 검사를 시행해 금리 역전 방지 기준 운영이 미흡하다며 경영 유의 1건을 부과했다.

롯데카드는 신용등급 간 금리 역전 방지 운영기준을 마련해 매달 금리 역전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한 뒤 가격결정위원회에 보고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1~9월에 단기 카드대출 취급목표 달성을 위한 금리 할인 마케팅으로 신용등급 간 금리 역전 현상이 지속됐지만, 효율적인 대응이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은 앞으로 금리 역전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정하게 관리하고 금리 역전이 발생할 경우 신속히 해소할 수 있는 내부통제 강화 방안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