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orld Now] '사도광산' 신청 배후에 아베?‥기시다, 두 차례 통화 뒤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반발·탈락 가능성에 '추천 보류'..우익, 연일 압박>

오늘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당초 일본 정부 내에서는 사도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추천을 놓고 추천을 보류하자는 의견이 주류였습니다.

사도 광산이 '조선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이라는 한국의 반발과 이에 따른 유네스크 세계유산위원회 심사 탈락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지난달 28일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도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한 뒤 일본 정부에 최종 결정을 미뤘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런 기류가 일본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집권 자민당 내 강경파 의원들이 반발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다카이치 사나에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9일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명예와 관련된 문제"라고 격분하자, 고심하던 기시다 총리는 즉시 아베 전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상담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다음 날인 20일 자신이 이끄는 자민당 최대 파벌(아베파) 모임에서 "(한국과의) 논전을 피하는 형태로 등재 신청을 하지 않는 것은 잘못"이라며 기시다 총리를 압박했습니다.
MBC

화상 통해 첫 공식회담하는 바이든·기시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의 논전 피하는건 잘못"..아베 발언 뒤 '강행'으로>

아베 전 총리의 이 발언을 계기로 총리관저의 분위기가 변했다고 아사히는 전했습니다.

다만 기시다 총리는 미국 측의 동향에도 신경을 쓰고 있었습니다.

지난 21일 기시다 총리가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화상으로 정상회담 한 뒤 일본 외무성과 자주 접촉하는 미국 국무부 관계자는 "중국이라는 거대한 존재를 동맹이 마주하고 있는 지금, 한국과 일본이 서로 으르렁거리는 것은 곤란하다"며 우려를 일본 측에 전했습니다.

한미일 협력을 중시하는 미국이 가능하면 분란을 일으키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전해오자 기시다 총리는 더 고민에 빠졌습니다.

<아베 "미뤄봐야 마찬가지"..기시다, 두 차례 통화 뒤 결정>

그런 와중에 자민당 강경파는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하라고 더 강하게 압박했고, 기시다 총리는 아베 전 총리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습니다.

두 번째 통화에서 기시다 총리는 2015년 조선인 징용 현장인 군함도(일본명 하시마)가 포함된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을 등재할 때 강제노동이 있었다는 한국의 반발에 아베 총리가 어떻게 대응했는지에 관심을 기울였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총리관저에서 역사 문서 등의 증거를 수집해 준비한 것이나 총리 보좌관을 책임자로 두고 한국 측과 교섭한 것 등을 설명했습니다.

아베는 또한 "군함도 때는 보수계 박근혜 정부였는데도 한국은 그렇게 시끄러웠다"며 "미뤄봐야 결과는 마찬가지"라고 조언했습니다.

아사히에 따르면 '암반 지지층'을 가진 아베 전 총리를 무시할 수 없었던 기시다는 결국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하는 쪽으로 결론을 냈습니다.
MBC

아베 전 총리와 기시다 현 총리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월 참의원 선거 앞두고 아베와 관계 유지 중시">

마이니치신문도 자민당 강경파의 '저자세 외교'라는 비판과 아베 전 총리의 강한 추천 요구에 기시다 총리가 흔들렸다며 사도 광산 추천 관련 '보류'에서 '강행'으로 기류가 바뀐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마이니치는 기시다 총리는 "올해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를 이끄는 아베와 관계 유지를 중시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기시다 총리가 어제 저녁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에 세계유산 후보로 추천하기로 했다고 발표하자 아베 전 총리는 "총리의 판단을 지지한다.

냉정하고 올바르게 판단했다"고 논평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기시다 총리의 사도 광산 추천 결정에 대해 "한일관계 개선 전망이 보이지 않은 상황에서 당내 주장에 귀를 기울여 정권 기반 안정을 도모하는 것을 우선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양효경 기자(snowdrop@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