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양주 사고,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고용부, 조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설 연휴 첫날인 29일 경기 양주시의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돼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 중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양주시 석재 채취장에서 발생한 작업자 매몰 사고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 사업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9일 오전 10시8분께 경기 양주시 소재 삼표산업 양주사업소에서 근로자 3명이 매몰되는 재해가 발생했다.

삼표산업의 업종은 레미콘제조업으로 근로자는 약 930명이다. 상시 근로자 수가 50인 이상으로 이달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 사업장이다.

고용부는 이번 사고가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되는 '1호 사건'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 및 중부노동청 근로감독관 8명이 사고현장에 출동해 관련 작업중지를 명령하고 사고수습 및 재해원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