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성재, 최종 라운드 앞두고 공동 5위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선두와 2타차
뉴시스

[샌디에이고=AP/뉴시스] 임성재가 2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남코스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3라운드 6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임성재는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로 3라운드를 마쳤다. 2022.01.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840만 달러)에 출전한 임성재가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임성재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토리 파인스 사우스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사흘 연속 언더파를 적어낸 임성재는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로 공동 5위에 자리했다.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는 제이슨 데이(호주), 윌 잘라토리스(미국)와의 격차가 2타에 불과해 최종 라운드 성적에 따라 역전 우승도 바라볼 수 있다.

임성재는 보기 없이 버디만 4개의 깔끔한 하루를 보냈다. 전반과 후반 버디 2개씩을 나눠 기록했다.

임성재는 "티샷 정확도가 3일 연속 좋았다. 이 코스는 티샷이 페어웨이에 안 가면 너무 힘든데 사흘 동안 드라이버 티 샷이 잘 맞아서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우스코스가 상당히 길고 어려워서 파만 지켜도 되게 잘 치는 것 같다. 항상 파 작전으로 가다가 샷이 좋아서 좋은 찬스가 있을 때 버디 치는 게 이 코스의 공략 방법인 것 같다"면서 노하우를 소개했다.

우승 기회를 잡은 임성재는 차분히 자신의 플레이에 집중할 생각이다.

임성재는 "3년 동안 여기에서 US오픈 등 여러 대회를 했는데 인내심과 정확도가 제일 중요한 것 같다"면서 "내일도 인내심을 갖고, 정확도가 잘 따라준다면 충분히 마무리를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2언더파를 친 김시우는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 공동 8위로 전날보다 순위가 두 계단 하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