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인 가구 월평균 지출 132만원…주거·식음료가 절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지훈 기자(세종) = 우리나라 1인 가구는 월평균 132만원을 쓰며, 이중 절반은 주거와 식음료 등에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등에 따르면 1인 가구는 2020년 기준 월평균 132만원을 소비에 지출했다. 이는 가계지출에서 세금과 사회보험, 이자비용 등 비소비지출을 뺀 금액이다. 전체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240만원)과 비교하면 55.0% 수준이다.

1인 가구의 소비지출 항목을 보면 주거·수도·광열이 19.5%를 차지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음식·숙박(16.7%), 식료품·비주류 음료(13.7%) 순이었다. 주거와 식음료 등에 월평균 소비지출액의 49.9%를 쓴 셈이다. 전체 가구는 월평균 소비지출의 41.1%를 같은 항목에 썼다.

또한 1인 가구는 이 같은 소비생활에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5월 이뤄진 통계청 사회조사에서 1인 가구의 39.5%는 현재의 소비생활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보통’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5.7%였고 ‘만족한다’는 응답자는 14.9%에 불과했다.

전체 가구에서는 ‘불만족한다’는 응답 비중이 32.9%로 상대적으로 작았고, ‘보통’(48.5%)과 ‘만족한다’(18.7%)는 응답 비율은 1인 가구보다 많았다.

2019년 기준 1인 가구의 연소득은 2162만원으로 전체 가구(5924만원)의 36.5% 수준이었다.

1인 가구는 소득이 1000만원 이상 3000만원 미만인 경우가 46.6%로 가장 많았다. 1000만원 미만도 30.8%에 달했다. 3000만원 이상 5000만원 미만은 14.7%, 5000만원 이상 7000만원 미만은 4.9%, 7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은 2.2%, 1억원 이상은 0.8%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