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양 오리온 선수 1명 추가 확진…29일 DB전 등 3경기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고양 오리온. 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양 오리온. KBL 제공
KBL은 29일 오후 3시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고양 오리온과 원주 DB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를 포함해 오리온의 예정된 3경기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오리온 선수 1명이 이날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방역 당국이 코칭스태프를 포함한 선수단 12명을 2월 3일까지 자가 격리한 데 따른 것이다.

고양 선수단 가운데 추가 확진자 1명을 제외한 26명은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12명이 백신2차 접종 뒤 90일이 지나 자가격리 됐다.

연기된 경기는 31일 수원 kt전, 2월2일 서울 SK전이며 일정은 추후 조정된다.

한편, 지난 27일 고양 오리온과 경기를 펼친 안양 KGC인삼공사 선수단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예정대로 29일 kt와 홈경기를 치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