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방출 후보에서 다시 에이스로...맨시티, 스털링과 재계약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맨체스터 시티가 라힘 스털링과의 재계약을 추진 중이라는 소식이 나왔다.

미국 'ESPN'은 29일(한국시간) "스털링은 새로운 계약을 두고 맨시티와 대화를 재개할 예정이다. 협상 시작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스털링은 계약 마지막 해에 접어들기 전에 맨시티와 계약 문제를 해결하길 열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털링은 어릴 적부터 엄청난 기대를 받은 유망주였다. 일찌감치 스털링의 재능을 알아본 리버풀이 빠르게 영입해 1군 데뷔까지 시켜줬다. 스털링이 본격적으로 활약하기 시작한 건 2013-14시즌부터였다. 스털링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루이스 수아레스, 다니엘 스터리지와 함께 뛰어난 호흡을 보여주면서 리버풀의 우승 경쟁을 주도했다.

리버풀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면서 성장하고 있었지만 2015-16시즌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맨시티로 이적했다. 당시 이적료는 무려 6370만 유로(약 859억 원)에 달했다. 리버풀 팬들은 격한 배신감을 느꼈고, 스털링에 대한 비난을 쏟아부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털링은 맨시티에서 승승장구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지도를 받으면서 빠르게 성장한 스털링은 2017-18시즌 리그 33경기에서 18골 11도움을 기록하면서 EPL 최정상급 윙어로 인정받게 된다. 세르히오 아구에로와 케빈 더 브라위너급의 존재감을 보여주던 스털링이었지만 갑작스럽게 부진이 찾아왔다.

2019-20시즌부터 공격 포인트에 비해 경기력이 좋지 않더니, 2020-21시즌에는 골 결정력이 심각하게 떨어지면서 맨시티 팬들한테도 비판을 받기 시작했다.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는 바르셀로나 이적설에 시달릴 정도.

하지만 최근 들어 다시 살아나는 모습이다. 12월에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면서 EPL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고, 과거의 모습을 되찾아가는 중이다.

'ESPN'은 "스털링은 2022-23시즌까지 맨시티와 계약되어 있다. 원래 재계약 논의는 중단된 상태였지만 그는 자신이 과르디올라 감독의 장기 계획의 일부임을 확인했다. 스털링은 원래 1월에 임대를 고려하기도 했지만 맨시티에 잔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직 변수는 남아있다. 스털링의 계약이 얼마 남지 않으면서 바르셀로나, 파리 생제르맹, 레알 마드리드가 관심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