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주 삼표산업 석재채취장 토사붕괴 사고···작업자 3명 매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토사 약 30만㎤ 붕괴 추정···굴착기 7대 투입됐지만 구조 난항

김부겸 총리 “인명피해 최소화 위한 모든 조치 강구” 긴급지시

시행 사흘째 맞은 중대재해처벌법 ‘1호’ 사례 해당 될 지 관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 연휴 첫날인 29일 경기 양주시의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무너지며 작업자 3명이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 등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붕괴된 토사 양이 적지 않아 구조에 난항을 겪고 있다.

경기 양주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8분께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석산에서 골채 채취 작업 중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토사에 매몰된 이들은 사업체 관계자 1명, 일용직 노동자 1명, 임차계약 노동자 1명 등으로, 나이대는 50대 2명과 30대 1명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이들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사고는 골채 채취 폭파작업을 위해 구멍을 뚫는 작업을 하다가 토사가 무너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작업자 3명 중 1명은 굴착기 안에 타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나, 나머지 2명은 맨몸으로 매몰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무너진 토사의 양이 약 30만㎤(높이 약 20m 추정)나 돼 굴착기가 7대나 동원됐으나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관계 당국은 대형 굴착기 5대를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현재 119구조견 1마리와 인력 약 50명, 장비 약 20대가 동원됐다.

경찰 관계자는 “붕괴된 토사의 양이 엄청나 구조작업이 반나절 이상 걸릴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우선 구조작업에 집중한 뒤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수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사고 상황을 보고받은 김부겸 국무총리는 소방청장, 국토부 장관, 경기도지사권한대행에 “신속하게 매몰자를 구조하고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에는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안전조치 및 구조대원 안전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고용노동부에는 사고의 원인과 관리상 문제점을 철저히 조사해 유사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래미콘 업체로 유명한 삼표산업은 래미콘 공장 운영과 골재 채취 등을 주로 하는 기업이다. 양주·파주·화성 등에 골재 채취를 위한 석산 작업장이 있다.

한편 중대재해처벌법이 본격 시행된 지 이틀 만에 인명피해사고가 발생하면서 산업 현장에서 노동자가 1명 이상 숨지는 경우 등에 경영책임자를 처벌하기로 한 이 법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상시 근로자가 5인 이상의 사업장에서 종사자 사망 시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 등에게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의 벌금, 법인에게 50억 이하의 벌금을 선고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종사자 5인 이상 50인 미만 기업은 2년 유예기간이 부여돼 이번에는 50인 이상 기업만 즉시 시행 대상이다.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