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197억짜리 추락···'남중국해 둥둥' 그 사진 美스텔스기 맞았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중국해에 추락한 미 해군 최신예 전투기의 모습이 포착됐다.

28일 CNN 보도에 따르면 미 해군 7함대 대변인은 SNS에 돌고 있는 사진과 관련해 “추락 당시 칼빈슨호에서 촬영된 것이 맞다”고 확인했다.

중앙일보

트위터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사진. 남중국해에 추락한 F-35전투기다. 인터넷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에는 F-35 전투기가 추락해 바다 위에 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지난 24일 남중국에서 훈련중이던 F-35는 칼빈슨호 갑판과 부딪히며 바다에 빠졌다. 조종사는 긴급탈출했다. 갑판 위에서 작업 중이던 해군 6명이 다쳤다.

미 해군용으로 개조한 F-35 스텔스 전투기는 대당 1억달러(약 1197억원)에 달한다.

CNN은 미 해군이 중국보다 먼저 추락한 기체를 수습하기 위해 작전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중국 외교부의 자오리젠 대변인은 “그들의 비행기에는 관심이 없다”며 “걸핏하면 이 지역에서 무력을 과시하지 말고, 지역과 평화에 도움이 되는 일을 더 많이 하라고 충고한다”고 덧붙였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