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은 꿈에도 몰랐을 걸"…갤럭시S22 공개 앞둔 삼성전자의 '승부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다음달 공개 예정인 갤럭시S22 가격이 전작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데 힘이 실리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갤럭시S22 시리즈 출고가를 전작인 갤럭시S21 시리즈와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할 것이라는 예상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지난해 1월 말 선보인 갤럭시S21 시리즈 기본 모델인 갤럭시S21은 99만9900원, 갤럭시S21+가 119만9000원, 갤럭시S21울트라가 사양별로 145만2000원, 159만9400원이었다.

갤럭시S22의 유럽 가격도 전작처럼 849∼1449유로(약 115만∼195만원) 수준일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다만 일각에서는 갤럭시S22울트라의 경우 기본 모델의 램(RAM) 용량이 전작(12GB)보다 다소 줄어든 8GB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만약 이같은 업계 관측이 맞는다면 현재 반도체 여건을 감안할 때 공격적인 가격정책으로 평가된다. 현재 전 세계가 반도체 대란과 공급 망 차질, 여기에 물가 상승 요인까지 겪고 있기 때문이다.

또 전작 제품의 부진한 판매를 극복하고 시장 주도권을 유지하기 위한 삼성전자의 전략이라는 분석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저자가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켰지만 성장세가 정체됐다"며 "애플과 중국 업체들이 급성장 하고 있어 올해가 중대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다음달 10일 0시(한국시간) 온라인 언팩행사를 열고 갤럭시S22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