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주 석재 채취장서 토사 붕괴…작업자 3명 매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29일) 오전 10시 8분쯤,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됐습니다.

이들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사고는 골채 채취 폭파 작업을 위해 구멍을 뚫던 중 토사가 무너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소방 당국은 현재 119구조견 한 마리와 인력 48명, 장비 17대 등을 동원해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경원 기자(leekw@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