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릭 e종목]"LG에너지솔루션, 1Q 실적 부진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LG에너지솔루션의 올해 1분기 실적으로 다소 부진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이슈 영향이다.

29일 FN가이드에 따르면 현대차증권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의 목표주가 64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하며 이같이 밝혔다.

하반기로 가면서는 점차 실적을 회복해 2023년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기적으로는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게 될 것이란 긍정적 예측도 나온다.

배터리 관련 서비스, 전력사업 등 사업다각화로 추가적인 실적 개선도 가능할 것으로 분석했다.

현대차증권은 "LG에너지솔루션이 CATL 대비 수익성이 낮다는 우려는 과도하다"며 "EBITDA 마진율이 더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해 시장지배력이 더욱 공고해지는 상황"이며, "2023년 미국 공장 본격 가동 및 4680배터리 양산이 트리거가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CATL 대비 수익성 격차가 빠르게 축소되고 있다"며 "EBITDA 마진율은 CATL 대비 큰 차이가 이미 없다"고 전했다.

2023년 기준 영업이익률은 양사간 5.9%포인트 차이나지만, EBITDA 마진율은 3%포인트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차증권은 "LG에너지솔루션이 대단히 보수적인 회계를 적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23년으로 갈수록 점차 프리미엄 요인이 부각될 것"이라며 "에너지 전환의 핵심인 2차전지 산업 내 지배력은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