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일은 국민가수' 출연진 6명, 새 예능 '국가수'로 뭉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TV조선 새 버라이어티 예능 '국민가수 수련원'
[TV조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 출연자들이 예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TV조선은 '국민가수'의 박창근, 김동현, 이솔로몬, 이병찬, 고은성, 조연호 등 6명이 새 예능 프로그램 '국민가수 수련원'(이하 '국가수')에 출연한다고 29일 밝혔다.

'국가수'는 이들 6명이 진정한 국민가수로 거듭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는다.

방송인 김성주가 '국민가수'에 이어 진행을 맡고, 하하·김종민·신봉선·김동현은 매니저로 변신해 '국민가수' 6인방의 훈련을 돕는다.

제작진은 "무대에서 볼 수 없었던 '국민가수' 멤버들의 일상을 통해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내달 3일 오후 10시 첫 방송.

stop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