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n 두바이] 선수들 다 나가는데...김민재, 벤투와 1:1 특별 과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두바이(UAE)] 오종헌 기자= 김민재는 파울루 벤투 감독과 무슨 대화를 나눴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에 위치한 사이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레바논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17점을 확보하며 조 2위를 유지했다. 3위 아랍에미리트(UAE)가 같은 날 시리아를 잡아내며 승점 차를 벌리지는 못했지만 월드컵 본선행에 상당히 근접한 상태다. 시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남은 두 경기에 상관없이 본선에 진출할 수 있다.

벤투호는 중립 지역인 UAE에서 열리는 시리아전을 위해 레바논과의 경기가 끝난 직후 두바이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현지 기준으로 28일 오전 2시. 상당히 늦은 시간에 공항을 빠져나간 선수들은 오전엔 휴식을 취했다. 이후 오후 4시 45분에 두바이에서의 첫 훈련이 시작됐다.

선수단은 두 그룹으로 나눠 훈련에 임했다. 레바논전에서 선발로 나선 선수들을 위해 따로 회복 훈련이 마련됐다. 당시 경기는 2006년 10월 시리아와의 경기 이후 무려 15년 만에 교체 없이 진행된 경기였다. 이에 90분 풀타임을 소화한 선수들의 컨디션을 고려한 결정이었다.

김민재를 비롯해 황의조, 조규성, 황인범, 김영권 등은 회복 훈련 진행후 나란히 매트에 앉아 근육 피로도을 줄여주기 위한 스트레칭을 했다. 레바논전에 출전하지 않은 선수들은 그 사이 패스, 슈팅, 전술적인 움직임을 요하는 훈련을 40분 가량 소화했다.

모든 세션이 끝나고 훈련이 마무리되려던 순간, 벤투 감독이 김민재를 호출했다. 벤투 감독은 김민재, 마이클 킴 코치와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눴다. 정확한 설명이 필요했는지 공을 직접 사용하기도 했다. 선수들과 스태프 대부분이 빠져 나갈 때까지 벤투 감독의 1대1 코칭은 이어졌다.

김민재는 이날 오후 회복 훈련에만 전념했지만 시리아전 출전 가능성이 높다. 본선 진출 확정을 위해 승리가 필요하고 그러려면 실점하지 않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김민재가 벤투호의 핵심 수비수인 만큼 특별 지시가 낯선 상황은 아니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