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유로운 맨유 '19살 유망주 있으니깐'…"이적 원하면 떠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떠나려는 선수를 굳이 붙잡지 않을 전망이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28일(한국 시간) "랄프 랑닉 감독은 아카데미 출신 안토니 엘랑가(19) 등장에 따라 제시 린가드, 도니 판 더 비크 등을 떠나보낼 계획이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랑닉 감독은 엘랑가 경기력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프리미어리그 5경기 중 3경기에 선발로 나서 브렌트포드전 골을 넣었다. 랑닉 감독은 엘랑가를 믿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엘랑가는 지난 시즌 1군에서 두 경기를 뛰었다. 그러나 제이든 산초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합류하면서 기회를 잃었다. 카라바오컵과 같은 경기에서 벤치를 지키면서 주로 교체로 뛰었다"라며 "랑닉 감독이 부임한 이후 엘랑가의 영향력이 커졌다. 그의 활약으로 마커스 래시포드 같은 선수들을 제외시켰고, 린가드와 판 더 비크 영향력에 대해서도 의문을 불러일으켰다"라고 전했다.

랑닉 감독은 엘랑가의 잠재력과 존재감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떠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린가드와 판 더 비크를 붙잡지 않을 계획이다. 린가드와 판 더 비크는 시즌 내내 출전 기회에 불만을 드러내면서 이적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이미 앙토니 마시알은 세비야로 임대 이적을 떠났다.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되진 않았지만 세비야가 마시알의 연봉을 보전해주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맨유가 린가드와 판 더 비크를 쉽게 내주지 않을 계획이다. 이 매체는 "맨유는 거래가 성사되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라며 "린가드와 판 더 비크에 각각 관심이 있는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크리스탈 팰리스에 임대료를 요구하고 있다. 협상은 진행 중이지만 어느 한 쪽이 타협하지 않는다면 거래는 무산될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한편 맨유는 1월 이적 시장에서 선수 영입에 적극적이지 않을 전망이다.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는 "맨유는 감독직과 선수단 개편을 눈앞에 두고 있다. 1월에 이름값 있는 선수를 영입하지 않을 전망이다"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