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작에도 없는 성폭력 장면이... ‘지금 우리 학교는’ 선정성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이 공개 첫날부터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고등학교에 퍼진 좀비 바이러스라는 소재로 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좀비물’인데, 내용 전개와는 관계없는 지나치게 과도한 성폭력 묘사가 포함됐기 때문이다.

좀비 소재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은 지난 2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공개 이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엔 ‘지금 우리 학교는’의 일부 장면에 대한 선정성을 지적하는 글이 올라왔다.

문제가 된 장면은 첫화에 등장한다. 학교폭력 가해 남학생 2명이 피해 여학생의 교복을 벗기고, 다른 피해 남학생을 시켜 이 모습을 촬영하게 했다. 이 장면에서 여학생은 치마만 입은 채 손으로 가슴만 겨우 가리고 있다.

이때 주인공 남학생 이수혁(로몬 분)이 등장한다. 이수혁은 학교폭력 피해를 당하던 두 학생을 데리고 건물 밖으로 나서려고 하지만, 여학생은 곧 발길을 멈춘다. “너 XX 섹시하게 나왔다. 나 너희 엄마랑 페친(페이스북 친구)인데 이거 너희 엄마한테 보낼까?”란 가해 학생의 목소리를 들은 것이다. 결국 이 여학생은 자신을 구해준 학생의 손을 뿌리치고 체념한 얼굴로 가해 학생들에게 돌아가 스스로 옷을 벗는다.

이 장면을 두고 온라인상에선 “굳이 이 장면을 왜 넣은 거냐” “기대하고 있던 드라마인데 이 장면 보고 바로 껐다” “학교에서 일어난 좀비물인데 왜 이러는 거냐” “미성년자를 성적대상화했다” 등의 비판이 나왔다.

일부 네티즌들은 “현실을 반영한 장면이다” “이 장면을 보면 경각심을 갖지 않겠냐”는 식의 의견도 냈으나, 다른 네티즌들은 “사회풍자, 고발적인 목적이라고 하더라도 묘사 방법이 잘못됐다” “불필요한 노출 없이도 성폭력 고발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 등의 지적을 이어갔다.

특히 원작인 동명의 웹툰엔 해당 장면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에서 논란이 더 거세졌다. 자극적인 장면으로 불필요한 설정을 추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뿐 아니라 드라마에선 10대 여학생의 임신과 출산도 그렸다. 다리로 양수가 흘러나오는 장면,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하는 장면 등이 구체적으로 묘사됐다. 이 장면들 역시 불쾌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평범한 학교에 좀비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살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고등학생들의 서바이벌 드라마다. 드라마는 지난 14일 공개된 공식 예고편 조회수가 1200만회를 돌파하며 공개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원작인 동명의 웹툰은 2009년 5월부터 2011년 11월까지 네이버웹툰을 통해 연재됐다. 원작은 공개일마다 조회수 1위에 오르며 큰 인기를 끌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