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주지사가 반려견 들어보이며 “베트 미들러, XX나 핥으라네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짐 저스티스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지사가 27일(현지시간) 찰스턴의 주의회 하원에서 연두교서를 발표하면서 반려견을 들어 엉덩이를 보여주며 이 주 사람들을 비하하는 이들에게 전할 메시지가 있다며 망측한 얘기를 하자 오른쪽 수어 통역사가 파안대소하고 있다.찰스턴 가제트 메일 제공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의 짐 저스티스(70) 지사가 이런 망측한 짓을 벌였다. 그것도 자신의 지사 연두교서를 발표하면서 이런 식으로 마무리했다니 어처구니 없다.

저스티스 지사는 27일(현지시간) 텔레비전으로 생중계된 연두교서 발표 자리에서 민주당을 지지하는 것으로 유명한 팝스타 겸 배우 베트 미들러(77)가 웨스트버지니아주 사람들을 “가난하고 문맹이며 쇠약한” 사람들이라고 힐난한 데 대해 분노를 표한 뒤 돌연 자신의 반려견 잉글리시 불독을 청중들에게 들어보이며 뒤로 돌린 뒤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다음날 보도했다. 웨스트버지니아주는 보통 ‘산악 주’라고 불릴 정도로 낙후된 주란 이미지가 있는 것이엄연한 현실이긴 하다.

“그네들은 우리에 대해 세상에 대고 온갖 짖궂은 농담을 해대요. 그래서 그런 관점에서 우리강아지가 베트 미들러와 그네들에게 전할 메시지가 있대요. ‘내 XX나 핥아라(kiss her heinie)’네요.”

‘heinie’는 엉덩이를 의미하며, 아울러 독일인과 독일 병정을 경멸하는 뜻도 갖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재임 시절 민주당에서 공화당으로 당적을 옮겨 커다란 화제를 모았던 저스티스 주지사는 여러 차례 이 반려견을 주목받게 했다.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마스코트로 삼았다. 백신 등록 사이트의 도메인 주소가 ‘doitforbabydog.wv.gov’였다. 이 반려견은 주지사의 관저에서 공개 발표를 할 때마다 늘 눈길을 붙들어맸다. 또 이 주에서는 백신을 접종하면 총기를 경품으로 증정하는 등 캠페인을 펼쳐 미국에서도 가장 높은 백신 접종률을 자랑했다.

하지만 이날 찰스턴에서의 연두교서 발표 현장에서의 퍼포먼스에 필적할 만한 일은 없었다.

물론 미들러는 곧바로 트윗 글에 대해 사과했다. 자신은 같은 민주당 출신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사회복지 법안에 대해 웨스트버지니아주 출신의 조 맨친 상원의원이 건건이 방해하는 것에 화가 나 이런 상궤를 벗어난 트윗 글을 올리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맨친 의원은 공화당이 영입해야 한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로 바이든 정부의 법안 추진에 제동을 걸고 있다.

원래 저스티스 지사의 연두교서 발표는 지난 11일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 진단을 받는 바람에 미뤄져 이날 거행됐다. 그는 당시 몸이 몹시 안 좋지만 백신을 접종한 덕분에 곧 일어날 것이라고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