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버거 이어 빵값도 오른다…파리바게뜨, 평균 6.7%↑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새해 들어 햄버거 뿐 아니라 빵값도 오른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SPC그룹의 파리바게뜨는 다음 달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6.7% 인상한다.

대상은 총 756개 품목 가운데 빵, 케이크류 등 66개다.

주요 제품은 ▲‘정통우유식빵’이 2800원에서 2900원(3.6%) ▲‘슈크림빵’이 1200원에서 1300원(9.1%) ▲‘마이넘버원3’ 케이크가 2만7000원에서 2만8000원(3.7%) 등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원료비와 각종 제반 비용 상승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CJ푸드빌의 뚜레쥬르도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뚜레쥬르 관계자는 “물가가 올라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버거 가격도 줄줄이 오른다. 맘스터치는 다음 달 3일부터 버거는 300원, 뼈치킨은 900원, 사이드 메뉴는 100~400원 각각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다. 대표 버거인 ‘싸이버거’ 단품 가격은 3800원에서 4100원으로 오른다.

앞서 KFC는 지난 11일부터 '핫크리스피치킨', '오리지널치킨' 등 치킨 메뉴와 '징거버거', '타워버거' 등 버거 메뉴의 가격을 100~200원 올렸다. 버거킹은 지난 7일부터 버거류 25종 등 33종 제품 가격을 평균 2.9% 인상했다.

지난달 1일에는 롯데GRS가 운영하는 롯데리아가 제품 판매가격을 평균 약 200원(4.1%) 올렸다. 신세계푸드의 노브랜드버거는 지난달 28일부터 제품 가격을 평균 2.8%(114원) 올렸다. SPC그룹의 쉐이크쉑도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3% 인상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