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의 마음' 김소진, 과거 김남길 덕분 특진했었다..둔기 이용 연쇄살인사건 발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새로운 연쇄살인사건이 발생했다.

2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는 송하영(김남길 분), 국영수(진선규 분), 윤태구(김소진 분)가 연이은 살인사건이 연쇄살인사건이라고 추측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하영과 국영수는 서울 구치소를 찾았다. 국영수는 "조영길 씨 얘기를 들으러 왔다. 하고 싶은 얘기 있냐"고 물었다. 그런 국영수를 호기심 있게 바라보며 조영길은 "더러운 걸 싫어한다"라고 말했다. 이미 조영길의 집을 확인하고 온 송하영은 "그래서 힘들 거다. 여기가. 온갖 범죄를 저지를 사람들과 함께 먹고 자는 게 끔찍한지 안다"라고 이해하면서 조영길에게 다가갔다. 이어 "범죄자들이 조영길 씨를 똑같은 부류라고 취급할 텐데, 우리가 보기에는 그들하고 좀 달라보인다. 조영길 씨가 수연이를 처음부터 죽이려고 한 게 아닐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조영길 씨와 다른 범죄자들과뭐가 다른지 그래서 듣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영길은 "진짜 죽이려던 게 아니었다"라고 밝혔다.

송하영과 국영수는 조영길이 수연이를 살해한 이유를 알고자 인간적으로 더 다가갔고, 점차 입을 열었지만 큰 소득은 없었다.

"후회하냐"는 송하영의 질문에 조영길은 "걔 거기 없었어야 했는데. 걔도 재수가 없었다"라며 "그날 거기 안왔으면 지도 나도 아무 일 없었을 거 아니냐. 하필 거기서 내 눈에 띈 게 잘못이다"라며 자신의 잘못이 아닌 수연이의 탓으로 돌렸다. 그 말에 송하영과 국영수는 착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송하영과 국영수는 강간치사 토막살인범 황대선을 찾아가 어린 시절에 대해 언급하며 "무슨 일이 가장 많이 화가 났었냐"고 물었다. 황대선은 "아버지 때문에 이유도 없이 두들겨 팼다. 2~3일 앓아누워서 학교도 못 간 적도 많다. 옷 벗겨 팬티바람으로 쫓겨났다"며 "중학교 갈 때까지 친구들이 놀려서 같이 때리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 말에 송하영은 "옷이 벗겨져서 부끄럽기도 하고 화가 났을 땐 어떻게 해소했냐"고 했다. 황대선은 "말 못하는 짐승 잡아서 죽였다. 속이 시원했다"며 "음식점에서 칼 써는 거 배우고 나서 탁탁 치니 좋더라"라며 여성들을 토막 살인할 당시를 떠올렸다. 송하영은 분노를 애써 감추며 황대선이 살점을 베어낸 것을 언급했고, 비닐봉지에 피가 떨어졌을텐데 아무도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았냐고 했다. 황대선은 "그게 뭔 줄 알고 놀라냐. 나도 아침에 보고 고긴줄 알았는데"라고 아무렇지 않게 말했다.

구치소를 떠난 뒤, 국영수는 송하영에게 "날씨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너무 뻔뻔하다. 상처, 상실감, 고통 같은 감정은 피해를 입은 사람의 몫"이라고 하면서 씁쓸함을 털어놨다.

윤태구(김소진 분)는 비리경찰 김봉식 계장(서동갑 분)의 등장해 질겁했다. 이후 김봉식은 범죄행동분석팀 사무실을 찾아와 송하영을 기다렸고, 송하영이 들어오자 심기를 건드렸다. 그러곤 홀연히 떠났다.

송하영과 윤태구의 과거 인연도 밝혀졌다. 1996년 11월, 윤태구가 강도 살인 및 도주 혐의를 찾아다니다 범인에게 칼로 위협 당하고 있을 때 송하영이 뒤에서 덮쳐 윤태구를 구했다. 송하영은 윤태구에게 범인을 넘기고 떠났다. 이 사건으로 윤태구는 특별승진 했다. 김봉식은 "송하영 덕으로 특진까지 하고 의외로 잘 버티네"라고 윤태구에게 귓속말을 했다.

2003년 9월, 강남 수성구에서 60대 노부부 살해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한국대 한석훈 교수 부부였다. 범인은 망치를 들고 내려치며 살해했다.

이후 같은해 9월 종로구 군곡동에서도 노인 살해 사건이 발생했고, 살인범은 수성구 사건과 동일범이었다. 살인범은 국영수의 신분증을 위조했던 남성(한준우 분)이라 충격을 안겼다.

윤태구는 수성구 사건 장소를 찾았다. 범인은 현금에도 손을 대지 않았고, 천장에는 피 튀긴 흔적도 없었다. 윤태구는 "저항도 없이 한 번에 제압을 했다는 건데"라고 추측했다. 동료 경찰은 피해자들의 시신에는 방흔도 하나 없다고 말했고, 원한관계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태구는 "아무리 원한관계여도 수법이 너무 잔인하다"며 주변인 탐문 수사 명단을 부탁했다.

송하영은 수성구 사건을 조사하며 계획적으로 범행이 이루어진 점, 체계적이라는 점 등을 분석했다. 그 시각 윤태구는 범행이 잔인하고 대범하다는 것을 생각했다.

범인은 강남구 진중동에서 또 한번 살해를 저지르려다 젊은 아이가 있는 것을 보고 자리를 피했다. 하지만 결국 범인은 시간대를 바꿔 대낮에 50대 여성을 살해를 저질렀다.

그동안 국영수와 송하영은 수성구 사건과 군곡동 사건 범인의 족적이 같은 것을 확인했다. 국영수는 "관할은 다른데 같은 놈"이라며 수법도 동일하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후 진중동 사건까지 같은 범인이라는 것을 알아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