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정부, 중단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이 우리 정부의 우려 표명과 자국 시민단체 반대에도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현장인 니가타현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했습니다.

기시다 일본 총리는 오늘 하야시 외상 등과의 추천 협의를 끝낸 뒤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반발하는 한국과 냉정한 대화를 하고 싶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고 최종문 외교부 2차관도 아이보시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등재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갈태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