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종합]조혜련 "이혼 상처로 딸과 멀어져"→딸, "가장 힘들 때 엄마가 내곁에 없어"('금쪽상담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혜련이 딸과의 관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조혜련 딸 윤아가 스튜디오에 등장해 엄마의 이혼과 재혼 과정에서 받은 상처, 엄마와 사이가 멀어진 이유에 대해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방송인 조혜련이 도전 끝판왕 '프로 정복러' 고객으로 등장했다. 이날 조혜련이 상담소를 찾은 건 딸과의 관계 때문이었다.

조혜련은 "사실 딸 윤아가 갑이고 제가 을"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알게 모르게 내가 걔 눈치를 보는 것 같다. 딸같지 않고, 연예인 동료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또 "윤아랑 둘이 앉아있는 게 불편하다. 편하지가 않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조혜련은 "딸과 대화는 하는데, 속마음 이야기는 잘 안 하는 편"이라 털어놨다. 그는 박나래를 가리키며 "나래랑 이렇게 있으면 안 불편한데, 딸과 단둘이 있으면 불편하고 눈치를 보게 된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내 마음을 딸에게 솔직하게 말하지 못한다. 얘가 이걸 어떻게 생각할지 먼저 고민하게 된다"며 "딸과 성향이 되게 다르고 안 맞는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가까운 모녀는 정서적 샴썅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결혼이나 직장, 공부로 멀리 떨어지게 됐을 때 엄마들은 섭섭함, 공허함, 외로움을 겪게 된다"고 말하고, 조혜련에게도 그런 면이 있는지 물어봤다.

조혜련은 "딸이 한번은 갑자기 독립을 하겠다더라. 근데 아주 쿨하게 이야기했다. 독립하라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독립한 딸의 집에 가보지도, 독립한 이유를 묻지 않았다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조혜련은 "독립을 하겠다고 했으면 스스로 알아서 잘해야 한다"며 지나치게 쿨한 모습을 보였다. 조혜련은 "윤아가 유학을 가 있다가 코로나19 때문에 돌아왔고, 돌아온 지 몇 달 안 돼서 독립하겠다고 했다. 예전에 내가 단도직입적으로 질문을 하면 딸이 입을 딱 다물곤 했어서 잘 물어보지 못하겠더라"고 털어놨다.

박나래는 조혜련에게 "독립한 딸의 집에는 왜 한 번도 안 가봤냐"고 물었다. 조혜련은 "독립하기에도 애가 많이 어리고, 평소 정리를 잘 못하는 아이였다. 근데 그렇게 독립을 해서 사는 모습을 솔직히 보고 싶지 않았다"며 "제가 가면 잔소리를 할 것 같고, 정리를 하게 될 것 같고, 그럼 딸도 싫어하고 불편해질 것 같아서 안 가게 됐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딸이 불편하기보다는 어려운 것 같다. 어려운 자식이라고 본다"며 불편함과 어려움이 다르다는 것을 설명했다.

조혜련은 윤아가 어린시절에는 불편한 마음의 벽이 없었다고 설명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조혜련은 "딸이 공부를 되게 잘했고, 명문고등학교에 들어갔다. 그리고 두 달 뒤에 갑자기 자퇴 선언을 했다"며 "어느 부모가 그걸 찬성하겠냐. 근데 애가 워낙 신중하다보니 그걸 제가 반대할 수 없었다. 그래서 아이에게 그만두라고 했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이혼 후 재혼한 남편과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떠났다. 그런데 여행 도중 윤아가 조혜련을 불러내, "왜 이혼했냐. 더 참으면 안 됐냐"고 물었다고. 당시 윤아는 중3이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딸 윤아의 속마음이 담긴 영상이 스튜디오에 공개됐다. 윤아는 부모님의 이혼에 대해 "어른들이 나를 생각해주지 않는다고 느꼈다"며 "이혼 소식이 알려지고 기자가 집 앞에 와있고, 검색어에 엄마 이름이 올라왔다. 학교에 갔는데 친구가 엄마 이혼을 거론하기도 했다. 엄마는 중국에 있어서 연락도 못하고, 1년 정도 엄마를 기다렸다. 아무도 날 보호해주지 않는다는 감정을 많이 느꼈다"고 고백했다.

윤아는 부모님 이혼 후, 엄마와 중1 때부터 같이 사는 게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너무 좋았다. 엄마가 있다는 걸로만 너무 행복해서 공부도 술술 됐다. 근데 엄마가 내게 '너무 외로워서 힘들다'고 얘기했는데, 그게 저한텐 너무 충격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엄마는 우리가 아니고 다른 존재가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윤아는 "엄마가 저를 혼낼 때, 엄마와 새아빠가 더 친하고 나랑 엄마가 더 안 친한, 내 편이 없는 느낌이 들었다"고도 고백했다. 딸의 고백에 조혜련은 "딸 마음이 저랬구나"라며 연신 눈물만 흘렸다.

윤아는 "우리 가족은 다 잘 지내는데 나만 이상하고 나만 꽁해있는 것 같은 위화감을 느꼈다"며 "나만 바뀌면 될 것 같은데,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조혜련은 "이런 말 처음 듣는다. 너무 미안하다"며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오은영은 "원래 아이는 자기가 부모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란 생각을 한다. 엄마는 나 하나로는 채워지지 않는구나, 우리 엄마는 내가 옆에 있어도 여전히 외롭구나, 이런 생각을 하면서 굉장히 마음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정말 제 마음이 그랬던 것 같다. 너무 (여자로서) 사랑받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 말을 아이가 저렇게 아프게 느낀지 몰랐다"고 설명했다.

윤아는 "부모님이 이혼하고 엄마가 중국에 가셨을 때, 엄청 외로웠고 악몽도 많이 꿨다"며 "그때 엄마가 날 버리지 않는 건 알지만, 마음속에선 이 세상에 나 혼자라는 걸 느꼈다"고 털어놨다. 오은영은 "윤아가 살아온 인생 중 가장 힘든 시기였을 것"이라며 "가장 힘들었을 때 엄마가 안 계셨던 것"이라 말했고, 윤아는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밤이 되면 슬퍼서 베란다에 앉아서 매일 울었다. 아빠한테 매일 이혼하지 말라고 하고, 방에선 네이버 지식인에다 '부모님이 이혼 안 하는 방법' 알려달라고 글을 써보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 "그게 내 잘못은 아닌데, 내가 엄청나게 스스로 한심하게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오은영은 "몇 가지 테스트를 했는데, 굉장히 똘똘하고 심리적 내면의 자원이 크다"며 "주변의 도움이 필요할 나이에 도움이 아니라 본인의 내적 자원을 가지고 그걸 버틴 것"이라 말했다. 이어 "아직도 마음에 해결되지 않는 구멍, 서운함이 있다"고 덧붙였다.

오은영은 윤아에게 왜 독립하려 했는지 제대로 물어봤다. 윤아는 엄마는 직설적으로 얘기하는 편이고, 자신은 작은 것도 예민하게 받아들인다고 얘기했다. 또 조혜련이 자신에게 싫은 소리를 할 때 자신을 잘 모르는 새아빠가 함께 있는 게 더 싫었다고 설명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조혜련은 "이혼 후 자신이 많은 것을 포기해야 했고, 한번도 어두운 모습을 보여준 적 없는 자신이 이혼으로 인해 언론에 언급되는 것도 두려웠다"고 밝혔다.

오은영은 "얘기를 들어보니 마음이 참 아프다"며 "강해 보이는 조혜련씨 안에 굉장히 여리고 상처받은 마음이 있다. 평소에 이렇게까지 꿋꿋하지 않으면 또 이렇게 마음이 아프지 않을 것 같다"며 공감했다.

조혜련은 딸을 두고 떠났던 이유를 털어놨다. 그는 "제가 그 일을 너무 사랑했다. 사람들이 나를 보며 웃고 인정하는 게 너무 좋은데, 그걸 (이혼으로) 내려놔야 했다. 그걸 다 버려야 했다"며 "대중의 사랑을 잃는다는 두려움에 앞서서, 딸에게 잠시 떠난다는 이야기를 못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윤아는 엄마의 이런 속마음을 처음 듣는다고 말했다. 그는 "추측만 하고, 생각만 해왔다"고 말했다. 윤아는 "저한테 엄마는 동경의 대상이었다. 닮고 싶고 의지하고 싶은 사람이었다. 그래서 공부도 열심히 했다. 난 잘해야만 한다는 생각이 계속 있었다. 엄마에게 부끄럽지 않은 딸이 돼야겠다는 생각"이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조혜련은 이를 듣고 "윤아가 엄마를 참 많이 좋아하는구나 생각했다. 그리고 나는 그냥 윤아라서 좋다. 윤아가 공부 잘 안 해도 좋고, 엄마한테 어설퍼도 상관없다. 그냥 윤아라서 좋다. 모르겠다. 내가 왜 딸에게 당당하지 못한지, 눈치 보는지. 근데 미안해서였다.

이어 조혜련은 "내가 엄마로서 딸에게 추억거리도 많이 만들어주고 옆에서 별것 아닌 얘기도 들어주고, 내가 왜 이혼을 해야 했는지 찬찬히 아이에게 이야기해줬다면 좋았을 거다. 대충 얼버무리며 이러면 되겠지라고 생각해서 미안하다. 그리고 덜 바빴으면 좋았겠다. 내 딸이 원했던 그 따뜻한 엄마가 되어주지 못해서 참 미안하다"고 후회했다.

윤아는 "엄마랑 계속 더 좋아지고 싶었는데, 저 혼자 힘으로는 안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엄마에게 갑자기 물어보는 것도 두려웠다. 여기 나와서 이야기하니까, 이젠 엄마랑 잘 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딸에게 뽀뽀한 뒤 "우리 인생 기니까 앞으로 우리 정말 잘 놀자. 내가 너를 정말 배려하고 사랑하겠다. 그래줄 수 있냐"고 말했고, 딸도 "그렇게 하자"고 화답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