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조혜련 눈물…딸 윤아 "부모 이혼, 엄마는 중국서 1년간 안 와" (금쪽상담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조혜련과 딸 윤아가 속마음을 꺼내놓았다.

28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개그우먼 조혜련이 출연했다.

이날 조혜련은 딸과의 관계가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사실은 제 딸이 갑이고 제가 을이다. 알게 모르게 내가 걔 눈치를 보는 것 같다. 딸이 딸 같지 않다. 연예인 동료 같다. 윤아랑 둘이 앉아있는 게 불편하다. 편하지 않다. 분명 딸인데. 아무때나 전화해서 '뭐해?' 이렇게가 안 된다. 물어보진 않았지만 불편해할 것 같다"는 것.

더불어 "한번은 갑자기 독립을 하겠다더라. 쿨하게 그러라고 했다. 딸의 집은 안 가봤다"고 밝힌 뒤, 이유를 물어봤느냔 질문에 "아니"라며 "얘기를 잘 안 한다. 독립을 한다고 했으면 스스로 알아서 해야지"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러한 조혜련의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은 "자식임에도 불구하고 어렵게 느껴지는 것 같다. 딸과 감정적 직면을 안 하는 것 같다"고 짚었다. 조혜련은 그 말에 동의하며 "그게 좀 두렵다. 왁하고 뭔가 쏟아질 것 같고"라고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녀의 관계가 틀어진 건 사실상 조혜련의 이혼 후였다. 조혜련은 "이혼을 하고 나서 여행을 갔다. 우주랑 아저씨랑 넷이 놀고 있는데 저쪽 방으로 가자고 하더라. 엄마 왜 이혼했어? 더 참으면 안 됐어? 이러더라. 그래서 '엄마는 오히려 너네가 더 크길 기다렸던 거다'라고 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그때가 중학교 3학년이었다. 저는 성격이 단순한데 얘는 자기 마음에 항아리가 있는 것"이라고 회상했다.

이에 대해 딸 윤아는 "지금은 괜찮아졌는데 어른들이 날 생각해주지 않는 것 같았다. 이혼을 했다는 게 알려지니까 기자분들이 앞에 있고, 검색어에 뜨니까 학교에 가면 '너네 엄마 이혼하지 않았냐'고 하더라. 엄마는 중국에 있어서 연락이 안 됐고, 엄마가 올 때까지 1년 정도 기다렸다. 아무도 나를 보호해주지 않는다 는 감정을 많이 느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또한 조혜련의 재혼 후 자신과 엄마가 분리되는 것 같았다며 " 가장 많이 느꼈을 때가 엄마가 나를 혼낼 때 엄마는 아저씨랑 있으니까 2대1로 얘기를 하면 엄마랑 아저씨랑 더 친하고, 나랑 엄마랑 안 친하고. 동등하지 않은 것 같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조혜련은 눈물을 보였다.

이에 오은영은 "원래 아이들은 자기가 부모한테 가장 소중한 대상이라고 생각한다. 근데 나 하나로 채워지지 않는구나라는 생각을 하면서 마음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짚어줬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