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오후 9시까지 확진자 1만4472명…동시간대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만6천96명을 기록한 28일 서울역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8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447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만1804명과 비교해 2668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9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9676명(66.9%), 비수도권에서 4796명(33.1%)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4천347명, 서울 3천975명, 인천 1천354명, 대구 880명, 부산 777명, 경북 590명, 전북 476명, 충남 425명, 광주 404명, 대전 371명, 전남 314명, 경남 210명, 강원 207명, 울산 201명, 충북 124명, 제주 76명, 세종 41명 등이다.

지난 22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7005명→7626명→7511명→8570명→1만3010명→1만4515명→1만6096명으로 하루 평균 약 1만619명이다.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전체 확진자 규모는 향후 1~2달 동안 계속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태현 기자 taehyun13@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