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독일 '분데스리가'

바르셀로나-유벤투스, 오바메양 영입 제의 (英스카이스포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규학 기자= 낙동강 오리알 신세를 벗어나는 듯 보인다. 바르셀로나와 유벤투스가 아스널의 공격수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을 시즌 말까지 임대 영입을 원하고 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은 28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와 유벤투스는 아스널의 공격수 오바메양을 임대로 영입하기 위해 공식적으로 접근했다"라고 보도했다.

오바메양은 경력 초반 여러 클럽을 돌아다니면서 큰 두각을 보여주지 못했다. AC밀란, 릴, 디종, AS모나코를 거쳤지만 주전 자리를 잡기엔 쉽지 않았다. 이후 생테티엔에서 본격적으로 득점력을 과시하기 시작했다. 2시즌 간 프랑스 리그앙에서 73경기 35골 27도움으로 우수한 기록을 세웠다.

이후 도르트문트로 향한 오바메양은 잠재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2016-17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왕을 차지하면서 유럽 정상급 공격수로 뛰어올랐다. 이후 오바메양이 선택한 곳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아스널이었다.

잉글랜드에서도 펄펄 날았다. 오바메양은 2018-19시즌 EPL 득점왕을 차지하면서 아스널 주축 공격수로 인정받고 주장 완장까지 차지했다. 그 결과 아스널은 2020년 오바메양에게 팀 내 최고 연봉과 함께 재계약을 맺으며 팀 내 에이스임을 인정했다.

그러나 이후 끝없는 내리막길이었다. 오바메양은 극심한 에이징 커브를 이겨내지 못하고 2시즌 동안 최악의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에는 팀 내 규정 위반으로 출장 정지와 주장 완장까지 박탈당하는 중징계를 당했다.

자연스럽게 방출 명단에 오르게 됐다. 오바메양에게 중동의 몇몇 클럽들이 손을 뻗었지만 그는 유럽에 남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러던 가운데 바르셀로나와 유벤투스가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바르셀로나는 최전방 공격수를 갈망하고 있다.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은 기존 자원으론 시즌 말까지 득점을 책임져줄 공격수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알바로 모라타에게 적극적으로 다가서고 있지만 영입 실패를 대비해 오바메양과도 협상을 원하고 있다.

유벤투스는 이탈리아 세리에A 톱급 공격수 두산 블라호비치를 품었지만, 매체에 따르면 "유벤투스는 오바메양, 파블로 디발라와 함께 블라호비치를 활용하고 싶어 한다"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