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막 12연승 재현' 강성형 감독 "선수들 너무 고생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또다시 거침없는 질주가 시작됐다.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은 개막 12연승을 재현했다.

현대건설은 2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도드람 V리그 흥국생명과 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0(25-20, 25-17, 25-20)으로 완승을 거뒀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은 "승리했지만 올스타전 영향이 있었던 것 같다. 일주일을 쉬어서 그런지 집중력이 조금 떨어졌다. 그러나 점차 좋아질 것"이라며 믿음을 보냈다.

현대건설은 V리그 사상 처음으로 12연승을 두 번 달성했다. 강 감독은 "선수들이 너무 잘해준 덕분이다. 언젠가는 깨질 기록이다.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았지만 고생했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고예림의 수비가 인상적이었다. 강 감독은 "(고)예림이가 2~3라운드에 힘든 모습을 보였다. 최근 들어 터닝포인트를 찾은 것 같다"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했다.

3세트 때 외국인 선수 야스민을 뺀 이유에 대해서는 "야스민은 오늘 리듬감이 아쉬워서 밖에서도 한번 지켜보라고 뺐다"면서 "(황)연주도 같이 훈련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기회를 줬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